문화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초등학생에 찾아가는 '유니버설디자인 인성교육'

2015.04.21
문화관광디자인본부 디자인정책과
전화
02)2133-2706

□ 서울시가 오는 16일(목) 중랑구에 있는 서울 신내초등학교를 시작으로9월까지 총 25개 초등학교 4~5학년 약 700명에게 찾아가는 ‘유니버설디자인을 통한 인성·창의 교육’을 실시한다.

□ ‘유니버설디자인을 통한 인성·창의 교육’은 생활 속의 다양한 장애를 직접 체험해 보고 고령화, 장애에 대한 이해, 배려를 배우고 유니버설디자인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인성과 창의력도 키운다는 계획.

□ 예컨대, 학생들이 주로 사용하는 손에 테이핑을 하고 소시지 과자를 먹으려고 시도하면서 일시적인 장애를 체험한다거나, 안대를 착용하고친구의 도움으로 점토로 머리와 몸통을 만드는 체험을 하는 방식이다.

□ 아울러 체험을 통해 느낀 불편함을 학생들 스스로 이야기하며, 그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공유, 발표한다

□ 서울시는 사고가 유연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이번 교육을 실시하게 됐다고 15일(수) 밝혔다.

【유니버설디자인이란?】

- 장애의 유무나 연령, 성별 등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들이 제품, 환경, 서비스 등을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하는 것으로 모두를 위한 디자인(Design for All)’이라고도 하며, 작게는 일상의 소도구에서부터 넓게는 도시 환경까지 다방면으로 적용될 수 있음.(용어채택 : 2001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구에서 열린 유럽이사회 각료위원회 총회)

□ 유니버설디자인을 통한 인성·창의 교육은 서울에선 처음 시도 되는 것으로, 시는 올해 교육결과를 분석해 성과에 따라 매년 확대해 나간다는계획이다.

□ 올해 교육 대상은 서울시 교육청의 협조로 25개 자치구별 1개초등학교, 총 25개 초등학교를 추천 받았다.

□ 상반기 4∼6월(15개교), 하반기 9월(10개교)에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전문교육업체가 학교를 직접 찾아가 1회 3교시 분량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 <1교시>엔 유니버설디자인 개념을 이해하고, 다양한 유니버설디자인제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 <2교시>는 유니버설디자인 체험 키트를 사용해 다양한 상황을 경험함으로써 나와 다른 사람들의 입장을 공감할 수 있게 한다.

- 체험 프로그램으로는 ▴손에 핸드크림을 바르고 페트병을 열어보는 체험 ▴주로 사용하는 손에 테이핑을 하고 생활제품을 따보는 일시적장애 체험 ▴안대를 착용하고 점토로 머리와 몸통을 만들어보는 시각장애 체험 ▴목장갑을 끼고 제품을 열어보는 수지노화 체험(고령으로인한 지문 마모에서 오는 일상생활불편 체험) 4가지 체험을 한다.

○ <3교시>는 유니버설디자인 체험을 통해 느낀 불편함을 학생들 스스로 이야기하며, 그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공유, 발표하는 시간으로 마무리 한다.

□ 한편, 첫 수업이 이뤄지는 신내초등학교는 16일(목) 오전 10시 5학년학생 28명이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 서울시 심동섭 디자인정책과장은 “유니버설디자인을 통한 인성·창의교육은 나와 다른 남을 배려하고, 더불어 사는 삶의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단기 교육 프로그램”이라며 “어린시절 이러한 교육들이 아이들이 바르고 건강한 시민으로 자라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