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클래식 전차 트롤리버스, 광화문~명동~남산~홍대 누빈다

수정일2015-04-09

□ 옛 전차를 연상시키는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싱가포르, 오스트리아 등 세계 유명 도시에서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명물 '트롤리버스'를 4월부터 서울 시내에서도 볼 수 있다.

 □ 서울시는 서울 도심 명소를 순환하는 '서울시티투어 파노라마노선'에 트롤리버스 3대를 도입, 4월 2일(목) 첫 운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도입 비용은 서울시티투어 운영사인 허니문여행사㈜에서 부담했다.

 □ 서울시티투어 '파노라마노선'은 광화문을 출발해 청계광장, 명동, 남산, 63빌딩, 홍대, 신촌을돌아 다시 광화문으로 돌아오는 노선이다. 서울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인기 코스 중 하나로, 작년 한 해 3만8천 명이 이용했다.

 □ 트롤리버스 3대는 기존 파노라마 노선을 순환하는 2층버스 2대와 교대로 운행되며, 이번 증차로 기존 배차간격이 1시간에서 30분으로줄어 관광객들의 교통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 서울시와 서울시티투어 운영사인 허니문여행사㈜는 배차시간 단축을 통한 서비스 개선을 위해 지난 '13년 9월부터 트롤리버스 도입을논의해왔다.

 □ 요금은 기존 2층버스 요금과 동일한 성인 1만5,000원, 소인 1만원이다. 탑승객들은 다국어 안내 시스템을 통해 한국어 외에도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으로 관광 안내를 받는다.

 □ 이번에 운행되는 트롤리버스는 미국 포드(Ford)사에서 제작한 차량으로, 외부는 옛날 전차 형태이며 내부는 참나무로 만든 벽과 의자, 황동으로 만든 기둥, 크고 둥근 천장 등 등이 이국적이고고풍스럽다.

 □ 또, 차 내·외부에 황동벨이 "땡땡땡" 소리로 정류장을 알려줘 서울 관광에 흥미를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정식운행 앞서 4월1일(수) 다문화가족, 어르신 등 160명 초대 시승행사>

□ 이와 관련해 서울시티투어 운영사 허니문여행사㈜는 본격 운행에 앞서4월 1일(수) 다문화가정,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센터 이용자 등160여 명을 초대해 시승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 시승행사는 오전 10시 35분부터 오후 4시까지 광화문 사거리 코리아나 호텔 인근 광화문 승차대에서 오전 3회, 오후 2회로 나누어 진행된다.

 □ 서울파노라마노선 이용방법 및 시승행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허니문여행사㈜(☎02-777-6090)로 문의하거나 서울시티투어버스홈페이지(http://www.seoulcitybu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롤리버스 사진

□ 김재용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서울시티투어의 인기 노선 중 하나인파노라마 노선에 외국 관광명소에서 볼 수 있었던 트롤리버스를 운행해 서울을 찾는 내·외국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트롤리버스 도입으로 배차 간격도 반으로 줄어든 만큼 관광객들의 교통편의 개선과 서울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관광디자인본부 - 관광사업과
  • 문의 02-2133-2777
  • 작성일 2015-04-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