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소외계층 예술 영재 교육생 160명 발굴 지원

수정일2015-03-25

- 예술적 재능 및 잠재력 있는 소외계층 자녀 지원「서울시 예술영재 교육」

- 서울 거주 초3~고1, 월평균 소득액 80% 미만 가정… 4.13(월)까지 신청

- 음악 80명, 국악 20명, 미술 60명 총 160명 모집, 서류·실기심사로 선발

- 수업료·재료비 지원. 음악·국악은 건국대학교, 미술은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진행

 

□ 서울시가 탁월한 예술적 소질과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어려운 가정경제형편 때문에 재능을 미처 꽃피우지 못하고 있는 초3~고1학년 음악·국악·미술 영재 160명을 발굴, 지원한다.

□ 이번 사업은 건국대학교 음악영재교육원, 서울교육대학교 미술영재연구소와 함께 하는 것으로, 수업료와 재료비 등 교육에 필요한 비용은 서울시가 지원한다.

□ 발굴된 학생들은 저명한 교수, 책임연구원, 영재교육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우수 교수진으로부터 양질의 통합교육을 받게된다.

□ 또, 연주회와 전시회를 개최해 사람들 앞에서 자신들이 그동안 배운 내용을 발표하고 작품을 직접 선보임으로써 자신감과 경험을 쌓는 기회도 갖는다.

□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오는 12월까지「2015 서울시 예술영재교육」사업을 펼치고, 8개월간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할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24일(화) 밝혔다.

□「서울시 예술영재 교육」은 국내의 저명한 음악·국악·미술 교수 등과 함께하는 양질의 수업, 전문가들의 연구로 마련된 통합커리큘럼을 통해 교육생들을 세계 속에서 한국 문화를 이끌어나갈 문화예술의 글로벌리더로 양성한다는 목표로 '08년부터 운영 중이다.

○ '08년 저소득층 음악영재 지원을 시작으로 '11년 미술 분야로 확대된 데 이어, 지난해부터는 ‘서울시 국악 발전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국악’ 분야를 새로 추가하여 지원하였다.

□ 음악 영재교육의 경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7년간 콩쿠르에서 95명이 총 170번 입상했고, 55명이 예중 및 예고에 진학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 올해 선발인원은 음악 80명, 국악 20명, 미술 60명, 총 160명이다.

○ 음악·국악 분야 영재교육은 매주 진행되는 ▴전공별 개인레슨과 집중교육기간을 통해 진행되는 ▴기량향상교육 ▴저명인사 특강 ▴연주회, 합창 등 단체수업 ▴봉사활동 등으로 짜여진다.

○미술 영재교육은 ▴정기교육과 ▴특별프로그램으로 구성, 정기교육에서는 통합실기교육을 통해 개인별 포트폴리오 제작으로 마무리고, 특별프로그램으로는 학생들의 동기부여를 위해 멘토링을 진행한다. 또한 연말에는 시민청갤러리에서 전시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 대상은 서울시내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 학생으로, 도시 가구당 월평균 소득액 80% 미만인 가정의 자녀들이다.

□ 소득 수준, 자기소개서 등을 바탕으로 한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2차 실기심사를 거쳐 선발한다.

□ 신청을 원하는 학생은 음악 및 국악은 4.13(월)까지 건국대학교 음악영재교육원 홈페이지(http://musicnedu.konkuk.ac.kr/)에서,미술은 서울교육대학교 홈페이지(http://www.snue.ac.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우편 또는 방문신청하면 된다.(음악 영재는 이메일 및 Fax 접수도 가능, 미술 영재는 이메일 접수 가능)

□ 지원자 접수 및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문의는 건국대학교 음악영재교육원(456-7240), 서울교육대학교 미술영재교육센터(3475-2166)으로 하면 된다.

□ 김혜정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지난 '08년부터 시작한「서울시 예술영재 교육」은 예술 영재들의 잠재력을 발견하고 재능을 성장시키는 밑거름 역할을 하고 있다”며 “예술 분야에 소질은 있지만 경제적인 여건 등을 이유로 교육의 기회를 갖지 못했던 학생들의 많은 신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관광디자인본부 - 문화예술과
  • 문의 02-2133-2568
  • 작성일 2015-03-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