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한옥 오행(五行) 오감(五感),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전통체험

2015.03.27
문화관광디자인본부 문화예술과
전화
2133-2566

- 서울시, 매주 토요일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한옥 오행(五行), 오감(五感)’ 운영

- 아동·청소년 대상, 나무·흙으로 만나는 한옥, 한옥의 숨은 소리·그림 찾기 등

- 4월 4일부터 10월 31일까지 총 4기(1기 7주)로 한옥을 오감으로 이해하는 프로그램

☐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토요일마다 학생과 가족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기획 프로그램으로 남산골 한옥마을과 협력하여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한옥 오행(五行), 오감(五感)> 을 마련하였다. 아동·청소년이 어렵게 느낄 수 있는 전통문화를 친숙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할 예정이다.

 

☐ 서울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남산골 한옥마을은 한옥이라는 이색적인 공간에서 한국의 옛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최적의 공간으로 관광객만이 아니라 주변 지역의 어린이들을 비롯한 많은 가족들이 즐겨 찾고 있다.

 

☐ 매주 토요일마다 열리게 될 “한옥, 오행(五行), 오감(五感)”은 한국의 전통사상인 “오행(五行)”을 한옥이라는 자연과 어우러진 공간에서 직접 보고 만지고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 교육기간은 오는 4월 4일부터 10월 31일까지이며, 총 4기로 나누어 진행된다. 1기당 7회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매 기당 모집기간에 따라 참가 신청을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을 할 예정이다.

 

☐ 청소년 문화예술 전문연구단체인 ‘ECOART 사람들애’ 전문 강사진과 청소년들이 한옥을 쉽게 이해하고 느낄 수 있는 다채롭고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 첫째주 <한옥 이야기>는 한옥과 관련된 옛 전래동화 이야기를 새롭게 재해석하고 꾸며내어 표현해보는 수업이다. 나무와 흙 등 한옥의 자연 구조물을 직접 만져보고 경험하는 <흙과 나무로 만나는 한옥> 수업에서는 한옥과 관련된 창의적 놀이와 만들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 <한옥의 숨은 소리, 그림 찾기>, <자연이 만나는 한옥> 등 한옥의 조화로움 속에서 자아(自我)를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본다.

 

□ 또한, 7회차 마지막 수업에서는 가족과 함께 한옥을 둘러보며 한국의 전통 사상을 배우고, 함께 나와 가족의 의미를 찾고 건강한 심신을 키울 수 있다.

 

☐ 3월 25일부터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서울에 거주하는 학령기 아동·청소년은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 한옥마을 홈페이지(hanokmaeul.seoul.go.kr)에서확인할 수 있다.

 

☐ 김혜정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주말마다 진행되는 ‘한옥, 오행(五行), 오감(五感)’을 통해 자연과 어우러진 한옥에서 친구와 가족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 며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통해 학생들이 자아를 발견하고 가족간 소통이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남산골 한옥마을(http://hanokmaeul.seoul.go.kr, 02-2261-0513)

 

한옥 오행 오감 포스터 한옥 오행 오감 프로그램 안내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