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감염걱정X 발로 여는 문, 남자화장실 기저귀교환대…서울시 공중화장실에 '유니버설디자인'

수정일2021-07-15

□ 서울시내 공중화장실이 고령자, 장애인, 영유아 동반 부모, 외국인 등 주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유니버설디자인’을 입는다.

□ 서울시와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센터장 최령, 이하 ‘센터’)는 동주민센터 3곳(▴구로2동 ▴신정3동 ▴망원2동)을 선정해 노후한 공중화장실에 대한 리모델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 출입구엔 남·여, 다목적 화장실을 표시하는 큰 그림문자를 붙여 저시력자나 외국인도 화장실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짐을 들거나 아기를 동반한 이용자도 편리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자동문으로 교체하고, 코로나19 감염과 위생을 고려해 발로 버튼을 눌러 여는 ‘풋 스위치’를 설치했다. 남자화장실에도 유아용 의자와 기저귀교환대가 설치됐고, 기저귀교환대 밑에는 온열기를 설치해 아이가 춥지 않도록 했다.

○ 색약자나 인지력이 저하된 이용자들을 위해 위생기구(대변기, 소변기)가 눈에 잘 띄도록 명도 대비가 높은 마감재를 적용했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과 장애인의 안전을 위해 기존 철제 손잡이는 미끄럽지 않고 따뜻한 느낌의 소재로 교체했다.

○ 성별과 관계없이 영유아를 동반한 이용자라면 누구나 불편함이 없도록 남자화장실, 여자화장실, 다목적 화장실 모든 장소에 기저귀 교환대와 유아용 의자를 설치했다.

○ 기존 장애인 화장실은 장애인, 고령자, 유아 동반 가족 등 다양한 여건의 사용자들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화장실’로 개선, 활용도를 높였다.

□ 외국인 이용자가 많은 구로2동 주민센터는 한글을 몰라도 이해할 수 있는 그림안내표지를 설치하고, 영유아 동반 이용자가 많은 신정3동 주민센터는 영유아 편의시설을 보강하는 등 대상지별 특성을 고려한 시설 개선도 이뤄졌다.

구로2동 주민센터 : 외국인 이용자가 많은 특성을 고려해 동주민센터 입구에서 화장실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그림 안내 표지를 설치했다.

신정3동 주민센터 : 기저귀를 갈 때 아이가 춥지 않도록 여자화장실에 방열기를 활용한 온열 기저귀교환대를 시범설치했다. 화장실 입구에 유아차 전용 보관 장소도 별도로 설치했다.

□ 이밖에도 불법촬영 범죄예방을 위해 대변기 칸막이벽을 위, 아래가 막힌 구조로 적용했다. 다목적 화장실에는 비상벨을 벽 하부, 기저귀 교환대 옆 등에 다중으로 설치해 넘어지거나 갑자기 쓰러졌을 때 등 어떤 위기상황에서도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 서울시와 센터는 3개 동주민센터의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사례를 토대로 <시민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안내서 ‘공중화장실 편’>을 제작했다. 공공·민간에서 공중화장실을 설치 또는 개보수할 때 지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25개 자치구와 시 산하기관 등에 배포하고, 센터 홈페이지(www.sudc.or.kr)에 게시했다.

○ 안내서에는 공중화장실에 대한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원칙과 지침, 주요 사례, 체크리스트 등을 담았으며,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방지를 위한 안심스크린 설치 등도 포함됐다. 시는 동주민센터 화장실 등 공중화장실 설치·개선 시 이 안내서를 적극 적용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관련 업계 종사자 교육이나 유사 사업에 대한 컨설팅 등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 <시민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안내서 ‘공중화장실 편’> 활용에 대한 문의는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 정책연구실(☎02-2232-7800)로 하면 된다.

□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센터가 새롭게 시작하는 「시민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의 1호 사업이다. 올해는 수유실 등 육아편의공간을 대상으로 확대 추진한다. 자치구 공모를 통해 중구 어울림도서관 등 3개소를 선정했으며, 유니버설디자인이 적용된 육아편의공간을 연말까지 시범 조성할 계획이다.

○ 「시민편의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은 시민 생활과 밀접한 공간을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해 개선하는 사업으로, 작년 6월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 설립과 함께 시작했다. 시와 센터는 자치구 공모를 통해 3개 동주민센터를 시범사업지로 선정하고, 시-센터-관할 자치구 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리모델링을 실시했다.

□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앞으로 유니버설디자인의 대상은 장애인뿐만 아니라 초고령사회의 도래에 따른 고령인구, 육아기 청장년층과 외국인, 어린이 등 다양하게 고려되어야 한다”며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공공공간부터 유니버설디자인을 새로운 표준으로 적용해 모든 사람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본부 - 디자인정책과
  • 문의 02-2133-2729
  • 작성일 2021-07-1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