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이 달의 서울문화재 카드늬우스` 발행, 2월 승동교회 등 3건 선정

수정일2021-01-27

□ 서울시는 오는 2월 첫째주 수요일(2.3일)을 시작으로 매월 서울시에 소재하는 문화재를 선정하여, 온라인 채널을 통해 역사적 사건의 내용과 함께 소개한다고 밝혔다.

□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비대면 문화재 관람시대를 맞아 서울시민이 온라인에서도 서울의 역사와 문화재를 누리고 향유할 수 있도록 매달 첫째 주 수요일, 해당 월과 관련된 스토리가 있는 “이달의 서울문화재”를 선정하여 카드뉴스로 알기 쉽게 제작할 예정이다.

□ 서울시는 「이 달의 서울문화재 카드늬우스」를 서울시와 서울시 문화본부 SNS(인스타그램,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표출 예정이며, 2021년 2월「이달의 문화재」로는 ①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②서울 양화나루와 잠두봉 유적, ③승동교회를 선정했다.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사적 제253호) : 명성황후 시해사건으로 1896년 2월 ~ 1897년 2월까지 고종이 세자(순종)와 함께 약 1년간 피신한 장소

서울 양화나루와 잠두봉 유적(사적 제399호) : 한국 천주교의 성지로 1866년 2월 23일 베르뇌 시메온 주교와 홍봉주가 체포되면서 병인박해가 시작됨

승동교회(서울시유형문화재 제130호) : 1919년 2월 20일 교회 지하에서 당시 경성의 각 전문학교 대표자 20여명이 모여 3.1운동 계획을 논의함

□ 권순기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서울시민들이 이 달의 문화재 카드뉴스를 통해 문화재 직접 관람이 어려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조금이나마 서울의 역사와 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본부 - 역사문화재과
  • 문의 02-2133-2615
  • 작성일 2021-01-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