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시인과 시민, 「문학의 집·서울」에서 만나다

수정일2014-10-31

- 「시민과 함께하는 詩의 날 기념행사」개최 -

시인과 시민, 「문학의 집·서울」에서 만나다

 

  슬픔의 자화상을 겪고 우울증에 빠진 시가 새로운 날개를 활짝 폅니다.

 

  서울시는 「詩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11월 1일(토) 오후 3시부터「시민과 함께하는 詩의 날 기념행사」를 문학의 집·서울 산림문학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1908년 최남선이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소년’지에 최초로 발표한 11.1이 1987년 처음 ‘詩의 날’로 정해진 이래로 (사)한국현대시인협회, (사)한국시인협회에서는 해마다 <시의 날> 행사를 개최해 왔으며, 2013년 서울시에서 ‘시의 도시 서울’를 천명함과 동시에 처음 ‘시 축제’를 지원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2014년 올해 11월 1일 오후 3시에는 한국현대시인협회 주관 아래『문학의 집·서울』에서 진행됩니다.

 

  시인과 독자의 거리를 좁히고 시의 향기가 온 누리에 퍼지도록 여러 문학단체가 함께 손잡는 이번 행사는 많은 시민이 참석하고 다채로운 공연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시민 대표(강일석, 조마리아)가 서정주 시 ‘푸르른 날’, 박목월 시 ‘가정’을, 이혜선, 이애진, 홍금자, 이오장 시인들이 자작시를 직접 낭송하며, 성악 4중창단, 클래식기타·만돌린 연주, 그리고 시 마임공연이 펼쳐집니다.

 

  올해 제28회 <시의 날>을 맞아 시인들이 펼치는 잔치는 독자와의 간격을 좁히고 시의 감동을 함께 누리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남조, 문덕수 등 여러 원로 시인들과 중진 시인 및 시단의 선후배가 모두 모이고, 문단의 대표 단체 한국문인협회, 국제펜한국본부, 민족작가회의, 오늘의시조시인회의가 함께 참여하는 화합과 소통의 장입니다.

 

  이상국 문화예술과장은 “서울을 시의 도시로 만들기 위해 서울시에서는 다방면으로 노력해 오고 있으며, 시가 가득찬 서울을 통해 시민들이 즐거이 노래할 수 있는 도시가 되었으면 한다.”며, “詩의 날을 맞이하여 진행되는 본 행사를 통하여 시민·시인이 시로 하나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관광디자인본부 - 문화예술과
  • 문의 2133-2563
  • 작성일 2014-10-3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