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남산골한옥마을, 10월 특별 야간관람 '1890 남산골 야시장' 개장

수정일2020-10-22

가을밤 한옥의 인생 야시장! 남산골한옥마을, 10월 17일부터 31일까지 매주 토요일 특별 야간 관람 운영

 

□  서울 남산골한옥마을이 10월 17일부터 매주 토요일 <1890 남산골 야시장(이하 ‘남산골 야시장’)>을 테마로 특별 야간 관람을 운영한다.

 

□ 2017년부터 선보인 <남산골 야시장>은 ‘1890년대 조선말 개화기 장터의 재현’이라는 독특한 컨셉으로 많은 시민들에게 호평을 얻었으며, 4회째인 올해는 풍성하고 다양한 구성으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 남산골한옥마을의 전통가옥 구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에 따라 지난 13일부터 화~일 9시부터 18시(월요일 휴관)까지 운영하고 있다. <1890 남산골 야시장>이 열리는 오는 17일부터 3주간 매주 토요일(17일, 24일, 31일)은 특별 야간 개장으로 22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 남산골한옥마을은 관람객들이 안전하게 관람을 즐길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운영한다. 모든 방문객은 입구에서 마스크 착용, 입장 전 발열 여부 확인, 문진표 및 출입명부 작성(QR코드)을 진행한 후 입장할 수 있다.

  ○ 방역소를 거친 방문객에게 종이팔찌를 배부하여 종이팔찌를 착용하지 않은 인원은 입장이 제한된다. 전통가옥 구역 내 동시 관람인원을 일정 인원으로 제한하여 관람객 간 적정거리를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남산골 야시장>은 이전과 달리 음식물 섭취에 따른 마스크 탈착에 따른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자 먹거리(푸드)트럭은 운영하지 않는다.

 

□ <1890 남산골 야시장>은 한옥을 배경으로 약 30여 팀의 셀러(보부상) 참여 및 특별 버스킹 공연(전기수), 다양한 조명등, 소품 등의 여러 요소의 복합적 연출을 통해 마을 장터와 한옥의 야경이 혼합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늦가을 한옥의 정취를 마음껏 느낄 수 있도록 밤 10시까지 운영하며, 남산골한옥마을을 찾는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인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장소로서 한옥 공간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다.

  ※ 보부상: 봇짐이나 등짐을 지고 돌아다니며 물건을 파는 상인 /  전기수(傳奇叟): 조선후기 이야기책을 전문적으로 읽어 주던 사람

 

□ 특히 이번 <남산골 야시장>은 방문객 참여 이벤트를 통해 1890년대 엽전을 재현한 ‘남산통보’ 기념품을 제공한다. 또한 <남산골 야시장>은 '서울남산국악당'과 협업하여 야시장 내 춘영뎐(삼청동 오위장 김춘영 가옥)을 문화공간으로 운영한다. 야시장 매회회차 저녁 7시부터 9시 반까지 스탠딩 코미디 공연 ‘만담패거리’와 다채로운 현대 국악의 향연 ‘춘영콘서트’를 유료로(10,000원) 즐길 수 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남산골한옥마을 축제기획팀(02-2266-6924)으로 문의하여 확인할 수 있다.

 

메인포스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역사문화재과-문화재관리팀
  • 문의 02-2133-2645
  • 작성일 2020-10-2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