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전국체전 찾는 방문객 환영하는 비밀의 문! <재미있는 서울 공공공간> 작품 전시

수정일2019-09-30

□ 서울시는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을 맞아 잠실종합운동장을 찾는 시민·방문객에게 시각적인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하여 오는 10월 4일(금)부터 <재미있는 서울(FUN, FUN한 SEOUL 100) 공공공간 만들기> 작품을 잠실종합운동장 진입부 녹지공간에서 선보인다.

 

□ <재미있는 서울(FUN, FUN한 SEOUL 100) 공공공간 만들기>는 공공공간에 재미있는 디자인을 담아 일상 속 즐거움과 도심의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으로 ’18년 첫 작품은 서울시티투어버스 ‘광화문 정류소와 매표소’,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매표소’를 디자인하여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주는 문화 공간으로 조성하였다.

 

□ 올해 두 번째 작품은 ‘답답한 도심속, 어디론가 떠나는 비밀의 문’을 디자인 콘셉트로 하여 가로 12m, 높이 2.4m의 반복적인 아치 형태의 구조물을 통과하면서 느끼는 다채로운 빛과 색채를 경험할 수 있으며, 구조물 외부에는 우거진 나무와 잔디밭이 만들어내는 녹지공간의 자연의 빛과 색감이 더해 몽환적인 이미지가 연출되도록 이색적인 공간으로 구성하였다.

 

□ 잠실종합운동장 진입부 녹지공간은 잘 가꿔진 나무와 잔디가 조성되어 있으나, 시각적 인지성과 접근성이 낮아 시민들이 지나쳐가는 공간이였다. 이러한 공간에 시각적 인지성 확보를 위해 투명한 구조물 외벽에 다이크로익 필름(Dichroic Film) 재질을 적용하여 낮에는 자연광을 통해 은은한 색상이 녹지 공간을 채우고, 일몰 후에는 LED조명으로 재질의 반사 효과를 극대화 시킨다.

○ 다이크로익 필름(Dichroic Film) 재질은 보는 각도와 빛에 따라 지속적인 색채 변화를 주어 시각적인 즐거움 뿐만 아니라 시민과 방문객에게 이색적인 공간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 또한 ‘비밀의 문’ 진·출입부에는 미러 스테인레스(Mirror Stainless) 재질로 마감하여 미러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비춰 다채로운 색상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착각 현상을 불러 일으켜 또 다른 시각적 효과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박숙희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이번 작품은 빛과 다채로운 색채를 활용한 디자인으로, 답답한 도심 속에서 방문객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주고, 제100회 전국체전의 열정을 빛과 함께 느낄 수 있는 감성적인 공간으로 조성했다.”라며, “앞으로도 <재미있는 서울, 공공공간 만들기> 사업을 통해 다양한 도시문제를 디자인으로 해결하고, 시민들에게 재미를 주는 창의적인 공간을 조성해 새로운 명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본부 - 디자인정책과
  • 문의 02-2133-2194
  • 작성일 2019-09-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