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도서관, 김용석 작가 <사소한 것들의 구원> 강연 개최

수정일2019-04-23

□ 서울도서관(관장 이정수)은 5월 2일(목), ‘일상에서 마주치는 미학’이라는 주제로 『사소한 것들의 구원』의 저자 ‘김용석’ 작가 강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우리가 매일 마주치는 일상에서 만나는 사소한 것들의 아름다움을 찾아 일상의 즐거움을 깨닫는 강연이 될 것을 기대한다.

□ 이번 강연자 김용석 작가는 로마 그레고리안 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서사철학‘이라는 분야를 개척하고, 스토리텔링의 실용화에 기여했다. 현재는 인간 삶의 다양한 문화적 욕망에 관해 이야기하는 작가로 살아가고 있다.

□ 강연자의 대표 저서 『사소한 것들의 구원』은 일상의 가치와 의미를 의식하고, 자신만의 가치를 가지고 살아가는데 필요한 삶의 지혜가 압축적으로 담겨있으며, 누구나 일상에서 한번쯤 만날 수 있는 상황에 대한 45개의 에세이로 이루어져 있다.

□ 이번 강연은 수없이 스쳐 지나가는 일상의 장면들에서 찾은 아름다움과 삶의 균형에 대한 이야기로 채워진 작가의 저서 내용을 바탕으로, 작가가 일상 속에서 ‘미학’이라는 감각을 어떻게 일깨우는지 알려주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 작가가 이렇게 사소한 것에 관심을 기울이고, 사고의 대상으로 삼는 까닭은 그것이 곧 ‘삶의 정곡(正鵠)’일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과녁의 한가운데는 작은 점일 뿐이므로, 그는 삶의 감수성을 되살리기 위하여 일단 모든 감각을 활짝 열어 놓으라고 권하고 있다.

○ 우리는 문화를 향유한다는 목적으로 미술관을 향하고 클래식 공연에 가보지만, 특정분야의 전문가들이 해설해 둔 것을 접하며 지식을 쌓는데 그치기 일쑤이다. 하지만 일상에서 우리 감각을 열어둔다면 언제 어디서든 매일 문화적 차원을 체험할 수 있다고 작가는 말한다.

□ <사소한 것들의 구원> 강연은 5월 2일(목) 저녁 7시, 서울도서관 4층 사서교육장에서 진행되며, ‘미학’이라는 인간의 감각을 일깨우는 학문에 대해서부터 인간의 문화적 욕망에 대한 이야기까지 일상의 가치와 의미를 적극적으로 의식하고, 자신만의 생각을 가지고 살아가는데 필요한 삶의 지혜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 강연 참가 신청은 오는 4월 30일(화)까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신청·참여→강좌신청(lib.seoul.go.kr/lecture/applyList)에서 할 수 있다. 성인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능하며, 선착순 50명을 모집한다.

○ 기타 강연에 대한 문의는 서울도서관(02-2133-0242)으로 연락하면 된다.

□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강연은 아름다운 꽃들이 만개하는 완연한 봄, 5월을 맞아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마주치는 소소한 일들에서 아름다움과 즐거움을 찾으며, 미학의 기쁨을 맛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도서관 - 정보서비스과
  • 문의 02-2133-0242
  • 작성일 2019-04-2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