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시민예술 <좋아서-예술동아리>, 축제의 중심에 서다!

2014.10.10
서울문화재단
전화
3290-7043
시민예술 <좋아서-예술동아리>, 축제의 중심에 서다!

 

- 시민이 직접 만드는 예술축제...49개 동아리 600여명 참여

- 오는 10월 7일(화), 10월 28일(화)부터 각각 6일간 열려

- 전문 예술가 멘토가 이끄는 일대일 워크숍 통해 역량 키워

- 향후 문화소외시설 등 ‘찾아가는 무대’ 지속할 터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은 아마추어 시민 문화예술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0월 7일(화)과 10월 28일(화)부터 각각 6일 동안 세종문화회관과 시민청 일대에서 <좋아서-예술동아리>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  생활 속 문화예술 확산을 목적으로 시작된 <좋아서-예술동아리> 페스티벌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동아리 활동에 전문 예술가 멘토링 지원뿐 아니라 활동 결과 발표를 위한 무대 및 공간 제공을 더해 새로운 형태의 시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  서울문화재단은 지난 6월 서울시내 동아리 활동을 하고 있는 시민 대상 공모를 통해 모두 49개 동아리를 1차 선정한 바 있다. 장르 및 분야별로 다시 9개 연합동아리로 재결성된 이들에게 전문 예술가 9인이 멘토로 참여했으며, 그 동안의 활동결과는 이번 축제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세종문화회관의 시민 참여형 축제인 <시민예술제>과도 연계, 공동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좋아서-예술동아리> 페스티벌에 참가하는 시민은 모두 49개 동아리 9개 팀 600여 명이다. 공연 관련 7개팀은 10월 7일(화)부터 12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축제를, 전시 및 퍼포먼스 관련 2개 팀은 10월 28일(화)부터 11월 2일(일)까지 시민청에서 행사를 진행한다.
  •  먼저 10월 7일(화)부터 12일(일)까지 6일 동안 □ <좋아서-예술동아리> 페스티벌은 프로무대 경험이 없는 아마추어 동아리들을 위해 문화예술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멘토단이 참여한 점이 눈길을 끈다. 문화예술계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멘토단에는 최태규(47ㆍ상상공장 연출가), 홍대룡(41ㆍ사회적기업 노리단 예술감독), 이정윤(37ㆍ댄스시어터 대표), 노해진(41ㆍ디딤무용단 대표), 남동훈(45ㆍ성미산마을극단 연출가), 김지현(46ㆍ서울튜티앙상블 대표), 김수진(42ㆍ극단 아리랑 대표), 박성환(45ㆍ서울창극단 연출가), 고동연(44ㆍ미술평론가) 총 9명이 참여한다.
  •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는 “바쁜 시간을 쪼개 문화예술을 즐기며 실력을 쌓은 시민들이 많지만 이들을 위한 무대는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올 가을부터는 서울소년원을 비롯한 문화소외시설 등을 발굴해 페스티벌 참여자들이 설 수 있는 찾아가는 무대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내용 자세히 보기 : 시민예술 좋아서 예술동아리, 축제의 중심에 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