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은 미술관> 자하담(紫霞談) 프로젝트

수정일2018-12-13

서울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서울은 미술관>

오래된 육교길이 예술카펫으로! '자하담(紫霞談)' 프로젝트

 

***‘자하담(紫霞談)’이란? 예로부터 창의문 밖 일대를 일컫던 ‘자하(紫霞)’라는 별명에서 따왔다.

‘자줏빛 노을이 지는 땅(자하)’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談)’를 뜻한다.

 

 

종로구에서 가장 오래된 육교이자 신영동·평창동·부암동을 연결하는 신영동삼거리 육교.

1994년 완공되어 종로구에 남아 있는 3개의 육교 중 가장 큰 규모로 상판 길이가 110m가 넘는다.

횡단보도를 만들기가 어려워 현재까지 세검정초등학교 학생들의 주 통학로로 이용되고 있다.

2018년 12월, 젊은 예술가들과 세검정초등학교 학생, 지역주민들이 함께해 오랜 육교길이 공중 예술카펫으로 변신!

단순한 조형물이 아닌 신소재와 신기술을 활용해 특별한 공공미술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육교 바닥에 설치된 ‘자하담돌’,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자하신화’, QR에 동네 이야기를 담은 ‘자하교감’ 등 3가지 작품을 만나보자:)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본부
  • 문의 02-2133-2521
  • 작성일 2018-12-1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