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봉원사 아미타괘불도 등 12건 지정 고시

수정일2014-07-09

서울시는 엄비가 발원, 시주한 봉원사 아미타괘불도 등 불교문화유산을 포함하여 총 12건에 대하여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지정고시(2014.7.3.~8.2) 하였다.

이번에 지정된 유물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서울의 사찰에 봉안된 사찰불화 등 불교문화유산이다.

유서가 깊으면서도 도심지에서 가까워서 시민들에게도 친숙한 봉원사나 탑골승방이라 불렸던 미타사와 같은 사찰들에 있는 문화유산의 존재과 가치가 속속 문화재 지정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번에 지정고시된 유물 가운데는 한 사관의 무덤에서 나온 사초(史草)를 포함하여 관청에서 작성한 물품명세서인 중기와 치부책 등 한글문서, 귀양시 아내에게 보냈던 편지 등 기록자료들이 포함되었다.

문화재의 보고인 동관왕묘가 품은 수준높은 유물도 최종 고시되었다. 보물 제142호인 동관왕묘는 중국양식이 절충된 건축과 더불어 49점에 달하는 편액과 주련, 조각과 의장유물, 수준높은 회화작품 등 또 다른 보물들을 품고 있는 문화재의 보물창고 이다. 이번에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최종 고시된 동관왕묘의 유물은 동관왕묘 정전 중앙에 봉안된 금동관우좌상(金銅關羽坐像)을 포함하여 총 37건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관광디자인본부 - 역사문화재과
  • 문의 2133-1641
  • 작성일 2014-07-0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