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 52개 숨은 문화재 '스마트폰 스탬프투어' 어때요?

수정일2014-05-14

서울 52개 숨은 문화재 '스마트폰 스탬프투어' 어때요?

 

주말이나 휴일 틈틈이 시간이 날 때마다 서울 곳곳에 있는 보석 같은 문화유산을 찾아다니며 스탬프 투어를 해보는 건 어떠세요? 빈 스탬프를 하나하나 채워가면서 잘 몰랐던 새로운 명소를 발굴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방문 인증’ 스탬프는 종이가 아닌 스마트폰 앱으로 찍을 수 있는 방식으로, 문화재 안내판에 부착된 QR코드·NFC태그를 인식하면 나의 위치정보(GPS)를 이용해 앱에 자동으로 찍히는 방법입니다. ( NFC태그는 현재 안드로이드용 폰 일부 기종에서만 사용 가능하며 금속재질로 된 문화재안내판에서는 이용이 불가합니다.)

 

문화유산 스탬프

<문화재안내판에 부착된 앱 소개 및 QR코드·NFC태그 표찰>

 

 

서울시는 시사편찬위원회의 자문회의를 거쳐 유명한 명소는 아니지만 역사적 가치와 다양한 매력을 지닌 9개 테마 52개 문화재(국가 및 시 지정 문화재, 등록문화재)를 선정, '서울 문화유산 스탬프투어' 앱으로 만들어 7일(수) 출시했습니다.

 

9개 테마는 ▴삼국시대 유적 ▴종교관련 문화유적 ▴누정 문화유적 ▴제단 문화유적 ▴독립운동 관련 유적 ▴금석문 관련 문화유적 ▴조선시대 관청 ▴교육 관련 문화유적 ▴예술인 가옥입니다.

 

예컨대, 조선시대 공무원들은 어디에서 무슨 일을 했는지 궁금하다면 우리나라 최초의 우체국인 우정총국과 근대식 무기제조의 핵심공간이었던 기기국 번사창에 가보는 건 어떨까요? 봉은사, 정동교회, 약현성당 등 종교 유적지를 모두 둘러보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 될 것입니다.

 

서울시에서는 그간 한양도성길, 한류 관광지 등에서 종이에 스탬프를 찍는 형식의 스탬프 투어를 운영해 왔는데, 아날로그 감성을 첨단 기술의 스마트폰 앱에 녹여냈다는 점이 이 앱의 특징입니다.

 

또, 문화재별로 기본 정보, 사진, 관련 영상은 물론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여러 언어로 된 음성설명도 들을 수 있어서 서울을 찾은 외국관광객들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문화재 정보는 문화재청에서 공개한 문화유산정보를 활용했습니다.

 

<3개 테마 답사 완료하면 '15년도 문화재 지킴이 활동·신청 관련 정보 제공>

 

특히, 시는 9개 테마 중 3개 테마의 답사를 완료한 시민이라면 문화유산에 상당한 관심이 있다고 보고 ‘서울시 문화재 지킴이’ 신청과 관련된 정보를 이메일로 전해줄 예정입니다.

 

평소 문화재에 관심이 많거나 지킴이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메인화면의 ‘문화재 지킴이 신청’ 클릭해서 이름, 연락처, 이메일 주소를 전송하면 시 역사문화재과에서 활동 및 신청과 관련된 정보를 이메일로 전해 줄 계획이며,

 

'서울시 문화재 지킴이’는 탐방객 안내와 주변 청소를 중점적으로 하고, 화재 등 재난 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감시·순찰 등을 자원봉사로 참여하는 활동인데요, 시에서 주최하는 교육, 역사탐방 등에도 참여할 수 있답니다.

 

이와 같은 내용으로 ‘서울 문화유산 스탬프투어’ 앱을 7일(수)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 앱스토어(iOS)에서 ‘스탬프투어’로 검색 후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니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역사문화재과
  • 문의 2133-2614
  • 작성일 2014-05-1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