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명동관광정보센터, 29일 외환은행 건물에 오픈

수정일2013-11-29

서울시 명동관광정보센터, 29일 외환은행 건물에 문 연다

 

- 11월 29일(금) 오후 4시 개관식, 센터 설치협약 5개월만에 결실 맺어

- 외환은행 본점 일부 공간 무상으로 활용하는 민․관 협력 사업

- 관광안내부터 숙박․공연 등 실시간 예약, 불편처리, 기념사진 촬영까지 한 번에

- 조선시대 궁중음악 관청인 장악원을 형상화한 외관디자인

- 국내 최대규모 리플렛 월, 기념품점, 이벤트 공간 등 다채로운 관광정보 제공

- 센터 주변에 서울 관광정보 사진 전시로 방문객들에게 볼거리 제공

- 박시장, 개관식 후 내빈 및 움직이는 관광안내원 등과 함께 거리 관광객 안내

 

연간 680만 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하는 서울의 1위 관광지 명동 한국외환은행 본점 부속건물 1층에 338㎡(102평) 규모의 ‘명동관광정보센터’가 오는 29일(금) 문을 연다.

 

서울시는 29일(금) 16시 박원순 시장과 외환은행장, 중구청장, 관광특구회장단, 관광경찰, 움직이는 관광안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명동 종합관광정보센터 설치는 서울시와 한국외환은행, 서울관광마케팅㈜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 협력 사업으로 추진되어 지난 6월 센터 설치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의 이후 5개월 만에 그 결실을 맺게 되었다.

  • 명동관광정보센터는 한국외환은행이 정보센터 공간을 무상공급하고, 서울시는 운영비 부담, 서울관광마케팅㈜은 운영을 전담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곳에선 관광안내기능부터 숙박․공연 등 실시간 예약, 관광불편처리, 이벤트 및 기념사진촬영 등을 원스톱으로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다.

 

명동관광정보센터는 조선시대 궁중음악 관장 관청인 장악원이 있던 곳에 터잡아 장악원의 이미지를 외부디자인으로 형상화하여 건립되었으며, 서울관광 스토리텔링의 한축을 담당하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자세히 보기 : 서울시 명동관광정보센터, 29일 외환은행 건물에 문 연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관광정책과
  • 문의 2133-2825
  • 작성일 2013-11-2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