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1930년대 새로운 바람이 불던 청계천을 걷다

수정일2013-11-28

서울역사박물관 청계천문화관에서는 11.29(금)부터 2014년 3.2(일)까지 청계천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기획전 ‘청계천,1930’을 개최하며,  11.28(목) 오후 3시 청계천문화관(성동구 청계천로 530) 기획전시실에서 개막식이 열립니다.

 

청계천문화관은 청계천의 역사와 문화, 생태를 중심으로 한 장소기반 박물관으로서 그 동안 청계천과 주변지역에 대한 다양한 주제의 기획전을 개최하여 왔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1930년대 서구 근대문명이 들어와 근대도시로 발전하는 과정 속에 고민하던 청계천의 이야기를 청계천변에 살면서 근대도시 경성(京城)과 청계천의 이야기를 작품으로 남긴 사실주의 작가 박태원(朴泰遠,1909~1986)이 화자(話者)로 등장하여 전시를 안내합니다.

 

박태원의 작품 속에 나타난 천변풍경은 그가 보고, 듣고, 생각하는 다분히 일상적인 도시의 배회이지만, 동네 이발소, 오색등이 화려한 카페, 현기증 나는 승강기가 있는 백화점, 거리의 적막을 깨는 자전거와 인력거 등 근대도시 요소들로 환기되어 있으며 청계천 다리 밑의 깍정이(거지)들과 맑고 깨끗하다는 이름과는 달리 구정물이었던 청계천 등 당시의 현실을 숨김없이 반영하고 있습니다. 그의 눈을 통해 들어온 사실적인 청계천의 모습을 통해 당시 청계천이 갖는 의미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기 위해 이번 전시회가 기획된 것이며, 2015년 9월 26일 개관 10주년을 앞두고 청계천전문박물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이기도 합니다.

 

‘청계천,1930’전은 총 4개의 대주제와 7개의 소주제로 구성되었으며, 박태원의『천변풍경』과 당시 생활상을 알려주는 서양식 복식과 1930년대 인기담배였던 마코와 피죤, 인삼커피, 도시의 확장에 초점을 둔 조선시가지계획령의 시행(1936)의 영향으로 인한 청계천변 사람들의 삶과 관련된 사진자료 등 총 57건 106점의 관련 유물들이 소개됩니다.

 

또한『천변풍경』소설의 내용과 전시자료를 매칭(matching)기법을 사용하여 전시함으로써,『천변풍경』소설 속 장면들을 전시실로 옮겨 놓아 관람객들이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재미도 솔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1930년대 청계천은 근대문명의 수용과정에서 흔들리는 역사의 무대였으며 남촌과 북촌을 나누는 자연지리적 경계를 넘어 사회적, 공간적, 민족적 경계였습니다. 이번 전시를 계기로 청계천의 역사와 의미를 되새겨 보고 청계천에 대한 다양한 시간을 기대해 보고 있습니다. *

청계천1930 전시물 이미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역사박물관 - 청계천문화관
  • 문의 02-2286-3431
  • 작성일 2013-11-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