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상암 월드컵경기장 일반시민에게 최초 개방

수정일2013-11-12

아마추어 축구 동호회 등 일반시민이 프로축구 선수들이 뛰는 국제경기 규격의 너른 축구장에서 공을 찰 수 있는 기회가 열립니다.

 

  월드컵경기장

 

2002년 개장 이래 A매치, K리그 1군 경기 등 연간 약 500여명의 프로축구 선수, 관계자들에게만 개방했던 상암 서울월드컵경기장 주경기장(연면적 16만6,503.34㎡, 관람석이 6만6,806석)이 일반시민 축구경기장으로 최초 개방됩니다.

 

개방은 프로축구 홈경기가 종료되는 시점부터 동절기 잔디가 얼기 전까지로 올해는 K리그 마지막 경기(24일) 종료 이후인 11월 27일(수)과 12월 4일(수) 이틀 개방되며, 1일 1경기에 한해 2시간 기준으로 대관할 예정이며, 17시 이후 야간경기는 이용을 제한합니다.

 

축구경기를 계획하고 있는 시민이라면(동호회, 기업경기 포함, 잔디보호를 위해 일반행사는 불가능) 누구나 대관 신청이 가능합니다.

 

대관 신청은 11일(월) 오전 9시부터 20일(수) 18시까지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접수하시면 됩니다.

21일 (목) 오전 추첨 후 당첨자는 개별통보 및 월드컵경기장 홈페이지에 최종 게시할 예정이며, 사용자는 주경기장 전용사용료 102만원을 내야합니다.

 

엘리트 축구의 상징으로 여겨져왔던 주경기장 개방으로 최초의 일반인 주경기장 경기 참가자가 탄생하게 되었으며, 서울시는 시민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열린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나갈 계획 입니다  *

664 400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시설공단 서울월드컵경기장
  • 문의 02-2128-2966
  • 작성일 2013-11-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