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SIBAC 총회, 서울 관광/MICE 마스터플랜 발표

수정일2013-11-20

 서울시, '2천만 관광객 시대' 관광·MICE육성 청사진 제시

 

서울시가 서울의 미래를 이끌 고부가가치 성장엔진으로 관광·마이스 산업을 집중 육성하는 내용의 청사진을 발표, 관광객 1천만을 넘어, 2천만 시대를 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계 관광과 비즈니스를 리딩하는 모델도시로서 위상을 확고히 함으로써 서울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청사진은 단체보단 개인 단위 관광객 증가, 모바일 정보수요 확대 등 최신 관광 트렌드를 반영하고, ‘시민참여․민관협력’이라는 시정철학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예컨대, 2천년 도시의 역사적 자원과 역동성 등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25대 전략거점을 집중 육성하고, 422개 동(洞)별 이야기를 주민 주도로 발굴, 스토리텔링화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계속해서 동네 구석구석까지 방문하고픈 서울을 만든다.

또, 서울이 가진 최고 강점인 IT기술 활용을 극대화해 스마트폰으로 걸으면서 관광정보를 얻고, 미리 체험할 수 있는 사이버투어를 운영함은 물론, ‘바가지요금 피해보상제’를 최초 도입한다.

기존에 제각각 발굴하던 관광상품 코스를 민간 여행사, 항공사와 함께 발굴·홍보해 시너지를 내는 24개 ‘오감만족 관광상품’도 개발한다.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분야의 관광사업인 마이스 산업의 획기적인 도약을 위해 전시·회의시설 인프라를 2020년까지 현재의 3배 수준인 18만㎡까지 확대하고, 국제회의를 유치하는 기관엔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한다. '18년까지 서울의 중심부(DDP+서울역+도심호텔+명동 등)의 관광자원을 통합해 '도심형 컨벤션 지구'로 육성한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2018년까지 현재 세계 11위 수준인 관광객 수를 5위로 끌어올리고, 국제행사 개최도시 순위는 5위에서 세계 3대 도시로의 진입을 노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은 25일(금) 2013 서울국제경제자문단(SIBAC) 총회에서 지원·인프라·서비스 3대 축의 관광정책과 마이스 인프라·유치개최지원 정책을 담은「2014~2018 서울 관광·MICE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서울관광 발전 마스터플랜(131025)

서울 MICE 육성 마스터플랜(131025)

131025보도자료(서울관광마이스마스터플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관광정책팀
  • 문의 02-2133-2809
  • 작성일 2013-10-25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