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조선시대 하수체제와 근대기술이 만난 지하배수로

수정일2013-10-30

2012년 12월부터 2013년 5월에 서울광장과 을지로, 남대문로 등 서울의 최고 중심부에서 발굴된 근대 지하배수로가 전국에서 최초로 문화재로 지정 추진됩니다.

 

1907~1915년경 적벽돌과 석재로 축조된 이들 지하배수로 3곳 중 덕수궁내 배수로는 이미 사적(사적 제124호 덕수궁) 지정구역에 포함되었으며  <서울광장 지하배수로>와 <남대문로 지하배수로>가 서울시 문화재(기념물)로 지정되는 것을 추진하는 것입니다.

 

석재입구부서울광장

 

서울광장 지하배수로는 서울광장 지하를 대각선으로 가로지르는 간선과 덕수궁 방향으로부터 합쳐지는 두 지선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간선과 지선1의 배수로 전체 약 191m로 적벽돌을 둥글게 쌓아 축조한 뒤, 아래 절반의 표면에 모르타르로 마감하여 방수처리 한 구조입니다.

 

남대문로 지하배수로는 전체길이 약 394m로 을지로입구의 북쪽 남대문로 9길과 10길 지하의 소광통교 구간과 삼각동구간, 한국은행 사거리까지의 남대문로 지하에 위치한 남대문로 구간으로 나뉘어 위치해 있습니다.  남대문로 지하배수로는 근대 시기에 새롭게 조성된 물길로서 상부는 적벽돌, 하부는 비교적 새로운 재료인 콘크리트를 이용하였기 때문에 <서울광장 지하배수로>보다는 상대적으로 나중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울시 문화재위원회에서는 이들 유적들이 “서울의 도시 발달 및 근대화 과정을 상징하는 유산이고 전국적으로도 희소하여 학술적 가치가 클 뿐만 아니라 보존상태도 양호하여 서울시 기념물로 지정할 충분한 가치를 가진다”고 의결(2013.7.25)하였으며, 이에 서울시가  <서울광장 지하배수로>와 <남대문로 지하배수로>에 대한 문화재 지정계획을 10월 24일(목)부터 11월 23일(토)까지 약 30일 동안 공고하여 각계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중 서울시 기념물로 최종 지정고시할 예정입니다.

 

근대 토목기술사 및 도시발달사 등 측면에서 학술적 가치가 높은 지하배수로 유적들을 문화재로 지정한 이후 지속적으로 보수·복원하여 현세대는 물론 미래세대도 그 가치를 향유할 수 있도록 원형보존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서울광장 등에 문화재로 지정되는 근대 지하배수로의 모형을 전시해 근대 도시발달에 따른 하수체계의 변화 등을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중랑물재생센터 등 유휴부지에 하수도박물관을 개관해 프랑스나 일본과 같이 하수도의 역사를 전시하는 방안 등 다양한 활용방안도 검토, 추진할 계획입니다. 

 

서울광장과 을지로, 남대문로의 지하배수로에 대한 서울시의 문화재 지정계획과 관련하여 의견이 있는 분은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2133-2639)로 제출하시면 됩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역사문화재과
  • 문의 2133-2639
  • 작성일 2013-10-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