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詩의 도시 서울, 詩가 있는 카페로 오세요

수정일2013-10-26

詩의 도시 서울,
시인과 이색공연을 만날 수 있는〈詩가 있는 카페〉로 오세요

 

-서울시,「시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로〈시가 있는 카페〉행사 개최

  • 시인과의 대화, 시 낭송(시인, 관람 시민), 시극(詩劇), 시 스토리텔링, 연주 등

-10.28(월),11.25(월) 2회 홍익대 인근 북카페에서 진행

- 누구나 카페에 가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 필요

-시인과의 교감, 시와 재미있는 공연이 어우러진 문화예술 체험 통해 시의매력에 빠질 것

 

평소 자기가 좋아하는 시인을 직접 만나 가까이에서 작가의 육성을 듣고 그의 삶과 문학세계를 공유하는 것은 가슴 설레는 일일 것이다.

 

서울시는「시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인과의 만남, 시와 음악, 공연이 어우러진 시와 예술이 흐르는 <시가 있는 카페> 행사를 10.28(월), 11.25(월) 2회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가 있는 카페>는 대학가 소재 청년들이 즐겨찾는 분위기가 편안한 북카페에서 진행된다. 특히 재미와 새로움을 추구하는 미래세대에게 시 문학이 친근하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시인을 초대하고 시 작품을 저자의 이야기, 음악과 시극(詩劇) 등 이색 퍼포먼스를 통해 만나게 한다.

 

<제1회 시가 있는 카페>에서는 ‘유안진 시인’을 만날 수 있다. 10월 28일(월) 오후 4시부터 홍익대 인근 북카페 ‘카페꼼마’(1호점, 마포구 서교동)에서 열린다.

  • 유안진 시인은 여성 특유의 섬세하고 유려한 문체와 치밀한 구성 방식이 돋보이며, 동양적인 정서를 바탕으로 하면서도 기독교적인 분위기를 담고 있어 양자가 적절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사랑, 그 이상의 사랑으로>, <기다림을 기다린다> 등 시인의 최신 작품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는다.

 

<제2회 시가 있는 카페>는 11월 25일(월) 오후 4시부터 ‘카페꼼마’(2호점, 마포구 동교동)에서 진행되며 ‘이승하 시인’이 초대된다.

  • 이승하 시인은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화가 뭉크와 함께>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진솔하고 평이한 시어로써 인간 상실의 시대에 남다른 울림을 전해주며 인간적 진실이나 시적 진정성이 약화된 오늘날 그의 시적 진정성은 우리 시를 바로 잡는 한 지표가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시집으로 <사랑의 탐구>, <천상의 바람, 지상의 길> 등이 있다.

 

본 행사는 문학단체 (사)한국문인협회와 함께 기획, 마련되었으며 차윤옥 시인(한국문인협회 사무처장)이 사회자로 나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행사 참가는 누구나 카페에 가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좌석 예약을 위해서는 한국문인협회로 연락하여(02-744-8046~7, 차윤옥 사무처장) 문의하면 된다.

 

싸인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예술과
  • 문의 2133-2561
  • 작성일 2013-10-2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