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지하철 승강장안전문 시 작품 시민 공모 200편 선정

수정일2013-09-26

지하철 승강장안전문 시 작품 시민 공모 200편 선정

 

지난 7.12~7.31 공모 실시, 시민 540 작품 응모, 전문가 심사 거쳐 200편 선정

선정된 시민 공모작 200편은 ‘13년 11월부터 게시 예정

서울시, 앞으로도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시를 삶의 일부로 접하고 느낄 수 있도록 힘쓸 것

 

서울시는 지하철 승강장안전문에 게시하기 위하여 지난 7월 12일부터 7월 31까지 공모한 시민 시 작품 200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 작품 200편은 10월부터 게시 작업에 들어가 11월부터는 일반 시민들이 감상할 수 있도록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지하철 시 작품 공모에는 540작품이 응모하였으며, 서울시는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공공장소에 게시하기에 적정한 작품 200편을 선정하였다.

선정결과는 서울시 ‘와우서울’ 홈페이지(wow.seoul.go.kr)의 ‘공모전 소식’에서 당선자와 작품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2008년부터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시 한편을 통해 일상의 여유를 제공하고자 서울시내 지하철역에 시 작품을 게시(교체)해 왔으며, 현재 280여개 역 4,600여곳 승강장안전문에 시민 공모 작품과 작가(시인)들의 작품을 게시하고 있다.

  • 올해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시민 작품 200편과 문학(시인)단체의 추천을 받은 신규 작품을 승강장안전문 1,000여곳에 새로이 교체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2013 지하철 승강장안전문 시 작품 시민 공모 선정 결과

   

연번

접수번호

작품 제목

작가 명

1

2

젠틀할배의 순정

배 현 아

2

3

나와 함께 사는 시간

조 선 윤

3

9

사랑하는 사이다

이 정 선

4

13

고향 길

이 영 철

5

16

아이의 잠

이 환

6

18

먼 여름밤

김 양 아

7

20

별 江

조 계 향

8

21

동행

한 희 원

9

24

사랑이여 낙엽처럼 뒹굴다가

권 금 자

10

26

자두

신 상 진

11

28

채송화

민 재 홍

12

30

아빠 고양이

조 명

13

32

공범

이 병 룡

14

41

살다보면

서 원 희

15

43

그믐달

최 병 학

16

44

괜챦아!

강 지 혜

17

45

오후 네 시

조 수 일

18

46

홀로서기

장 대 연

19

54

솟대

김 명 숙

20

59

하늘 바다

이 명

21

64

유 은 미

22

65

풋사람

박 혜 윤

23

67

달빛 흐르는 밤

강 정 화

24

68

여름날

최 인 애

25

69

들꽃

홍 길 표

26

70

까치집

김 명 년

27

71

느티나무

조 용 식

28

72

늦가을

임 진 석

29

73

가을 어느 젊은 날의 너에게

정 송 이

30

74

결혼

전 선 이

31

75

4월, 윤중로롤 걸으며

배 성 철

32

76

아버지

조 진 희

33

79

다 괜찮다

송 예 원

34

80

분명

최 선 영

35

87

그리움이 내리면

김 희 섭

36

88

꽃, 날개를 품다

조 영 민

37

89

박 선 영

38

90

여름날의 수채화

최 양 금

39

92

사랑의 힘

이 만 재

40

96

동치미

권 순 자

41

98

배 한 결

42

99

양 숙 영

43

100

이슬

정 다 혜

44

101

나만 모르는 이별

이 동 우

45

102

행복 별거 아니더라

이 소 나

46

103

내가 붙잡는 것처럼

전 병 헌

47

104

고향의 뻐꾸기

김 종 선

48

105

환영

김 하 영

49

108

자리 양보 저축은행

최 혜 정

50

109

행복 찾기

이 현 영

51

110

고난앞에 서면

이 철 우

52

111

출근길

오 윤 화

53

115

입동

한 영 미

54

116

그대에게

서 순 보

55

117

가을 엽서

김 헌 하

56

119

오뚝이

김 기 수

57

120

전 선 용

58

123

별 한 국자

박 가 비

59

127

푸른 하늘

김 영 수

60

128

꽃잎

장 귀 분

61

132

윤 화 룡

62

133

시간의 수채화

조 임 숙

63

136

냉이

안 현 숙

64

139

개나리

장 혜 욱

65

140

강물

김 채 영

66

142

김 형 주

67

143

가족

임 승 현

68

146

가을 타는 강

한 승 희

69

147

발자국

하 수 현

70

148

목련

홍 성 우

71

153

달마을

서 성 희

72

154

미소

곽 남 경

73

155

꽃, 묵비권으로 피다

이 상 은

74

161

고드름

정 영 희

75

163

생명의 눈물

오 정 은

76

171

한송이 국화가 되어

김 미 정

77

175

전 순 복

78

185

장마

황 태 림

79

186

엄마의 뜰

서 동 애

80

190

엄마의 명절

이 규 자

81

200

벽화마을

이 찬 옥

82

201

우 덕 호

83

203

은하수

김 유 경

84

206

어머니의 손

이 필 종

85

208

겨울장미

강 혜 경

86

209

곶감

이 혜 숙

87

210

마을버스를 기다리며

김 부 조

88

211

나이테

장 태 창

89

218

나팔꽃 아침

이 현 실

90

226

어머니

김 복 숙

91

227

오월

권 경 주

92

228

밤하늘

조 항 인

93

230

나무

강 준 구

94

231

금낭화 등

정 경 희

95

236

그대에게 가는 길

김 미 형

96

241

물의 꿈

김 상 훈

97

252

지하철 벽에는

유 성 임

98

253

지하철 출입문

서 맹 은

99

255

민들레

김 재 용

100

256

골짜기

곽 동 운

101

259

무궁화꽃

고 안 나

102

261

둥근달

정 병 식

103

263

꽃밭

이 경 자

104

264

액자

김 정 연

105

265

싸리꽃

송 일 섭

106

267

나는 그런 사람이려나

박 종 진

107

270

한강

손 옥 경

108

275

비누

김 정 현

109

278

莊子의 辨

서 현 석

110

283

이 여름, 스물

김 은 희

111

284

저녁 밥상

이 가 은

112

285

노을처럼

이 휴 래

113

286

시간

오 현 주

114

287

별밤

홍 연 주

115

288

늘 하는 말

이 형 래

116

289

당신, 힘내세요

구 희 승

117

290

저 달처럼

송 예 진

118

291

자연의 앙상블

이 진 영

119

292

여생 餘生

김 영 애

120

293

완벽한 밤

황 가 영

121

294

여기보세요

김 형 미

122

296

살아가기

조 영 제

123

298

연못 안에서

양 상 용

124

300

형광등

김 비 아

125

301

매미의 일기

하 유 진

126

302

지하철 풍경

김 사 리

127

304

거북이

이 종 숙

128

312

7시23분

이 슬

129

325

신 언 련

130

327

김치가 되려면

이 창 수

131

330

흔들린다

양 진 기

132

331

무상

은 학 표

133

332

북한산으로

김 용 구

134

334

다림질

강 기 옥

135

336

벚꽃나무

김 진 희

136

338

시월은 소리도 없이

남 민 옥

137

339

봉숭아 꽃물을 들이려다가

김 유 리

138

340

투망 投網

윤 왕 로

139

344

선머슴아

김 미 옥

140

347

접속

성 영 희

141

348

봄을 앓다

임 정 일

142

359

하 송

143

360

간장

강 한 별

144

363

김 천

145

369

달맞이꽃

한 수 현

146

370

동강할미꽃

이 춘 희

147

373

향기로운 너

이 천 도

148

374

할머니 손은 약손 일까

신 예 슬

149

380

모르고 살았습니다

최 영 준

150

382

밥알

김 영 준

151

383

정 영 희

152

384

봄꽃

장 맹 순

153

389

우산과 양산

박 선 금

154

391

나의 열매

이 주 민

155

393

스며들기

문 성 란

156

395

달빛은

김 익

157

396

물꽃

이 종 영

158

399

박 공 수

159

401

느림의 계단

조 영 화

160

404

청산도에서

박 주 희

161

408

건너 왔다

전 병 호

162

410

빛바랜 편지

김 유 진

163

415

봄눈

최 평 자

164

421

가로수

황 혜 림

165

424

금연

전 병 열

166

426

뻥튀기

김 규 학

167

430

남편

김 진 숙

168

438

가을

조 가 비

169

439

누구나

박 예 분

170

441

게으름뱅이

한 금 산

171

449

겨울나무

백 창 수

172

450

빈손

이 상 희

173

457

낮추어야 들리지

이 선 영

174

466

콩나물

황 옥 순

175

470

강아지풀

박 인 자

176

471

편지

강 은 혜

177

475

그대라는 약수터

음 지 원

178

484

기차표 고무신

이 소 영

179

486

안개

박 경 옥

180

490

풍경 소리

김 정 옥

181

491

가을

홍 순 화

182

494

사랑을 삼킨 바람

김 영 환

183

495

꽃잎만 쓸었겠는가

이 옥 근

184

499

돌멩이

홍 수 민

185

502

겸손

현 명 숙

186

504

소나기

임 나 현

187

505

울림 있는 소리

김 정 훈

188

506

비눗방울

이 슬

189

510

말이 안 통해

김 미 혜

190

513

해마다 이맘때면

이 동 문

191

522

이팝나무꽃

이 성 자

192

524

할아버지 안경

박 일

193

525

홍시

이 가 은

194

526

그 자리

박 승 우

195

529

그 여자

이 준 섭

196

530

가로등

박 근 칠

197

531

연탄불을 갈며

최 승 훈

198

532

이 창 원

199

537

이 철 건

200

540

해바라기

김 미 경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예술과
  • 문의 2133-2561
  • 작성일 2013-09-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