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립미술관] 신소장작품전

수정일2013-02-27

2012 신소장작품展 New&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 전시기간 : 2013-01-18 ~ 2013-03-17

- 장      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1층

- 전시시간 : 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0:00~19:00

- 관 람 료   : 무료

 

서울시립미술관은 2013년 1월 새해를 여는 첫 전시회로 'NEW & NOW: 서울시립미술관 2012 신소장작품' 전을 개최합니다. 소장품은 미술관의 정체성을 수립하는 기본 요소일 뿐 아니라 미술관과 관객을 연결하는 소통의 매개체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소장품의 의미를 강조하고 그 수준을 제고하기 위하여 우리미술관은 작년부터 새로운 수집 정책을 설정하였습니다. 한편으로는 매체, 장르, 시대별 균형을 맞추고 다른 한편으로는 타기관의 차이를 만들어 낼 포괄적이면서도 개성있는 컬렉션을 구축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목표하에 작년에는 2차에 걸쳐 총 198점의 작품을 수집하였습니다. 장르별 균형을 기하기 위해 (공공) 조각, 설치, 미디어 작품의 비율을 높이고 결핍된 미술사적 중요 작품들을 부분적으로 보충하였습니다. 또한 작고 작가보다는 생존 작가를, 특히 국내외적으로 활발한 활동하는 현장의 작가들을 대상화함으로써 미술의 동시대성을 강조하고 작가들의 창작 의지를 고취하는 동시에 올바른 미술시장 정립에 일조하고자 했습니다.

이번 신소장품전은 198점의 수집작 가운데 39점의 조각과 설치작품으로 구성했습니다. 1층 전시장의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는 한가지 방안으로 3차원 작품으로 국한했으나, 이것이 오히려 조각과 설치라는 특정 장르의 미학적 감흥을 증폭시킬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이번 전시에 출품되지 않은 회화와 미디어 작품은 금년 7월 중계동에 위치한 북서울미술관 개관전으로 꾸며질 SeMA 소장품기획전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미술관 소장품은 작품 자체의 자산 가치보다는 그것이 관객에게 끼치는 영향과 교육 효과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작품과 관객을 만나게 하는 소장품전의 각별한 의미를 평가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 신소장품전은 <NEW & NOW>라는 전시 타이틀이 시사하듯이, SeMA 컬렉션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동시에 관객에게 현재진행형의 현대미술을 전파, 교감시킨다는 소통의 메시지를 함의하고 있습니다.

우리미술관은 소장품 수집정책 뿐 아니라 전시, 교육, 홍보에서도 새로운 출발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기존 미술관의 관행과 제도의 경직성을 탈피하여 대중, 관객, 시민, 커뮤니티에 주목하는 사회적 미술관, 단일가치 대신에 융합과 통섭을 중시하는 복합기능의 미술관이 되기 위하여 ‘포스트-뮤지엄’ 비전을 설정하고 그에 부합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신소장품전 디지털북프로젝트 신소장품전 펭귄

신소장품전 블루 신소장품전 코카킬러

 

[ 서울시립미술관 전시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시립미술관 전시과
  • 문의 2124-8942
  • 작성일 2013-02-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