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플라스틱 배달 용기, 전자렌지에 사용해도 안전할까?

2022.04.28
식품의약품부 생활보건팀
전화
02-570-3246

01 02

 

최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배달 음식 문화가 확산되면서 덩달아 배달 음식 용기의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배달·포장 음식에 사용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100건의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폴리스티렌(PS) 재질의 용기 3건이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나 유통이 차단 되도록 조치했다.

 

플라스틱 재질은 폴리프로필렌(PP), 폴리에틸렌(PE), 폴리스티렌(PS),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등 다양하며, 일반적으로 음식점 배달 용기로는 PP, PS, PET 재질의 용기가 주로 사용되고 있다.

 

2021년 8월~2022년 3월에 걸쳐 온라인 및 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식품 용기 100건을 구매하여 검사하였고, 검사 대상 용기의 재질별은 폴리스티렌(PS) 64건, 폴리프로필렌(PP) 26건, PET 10건이었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97건 모두 납, 총용출량, 휘발성물질(PS 대상)은 모두 규격에 적합하여 일반적인 밥이나 국, 튀김류 등을 사용하기에 적합하였으나 폴리스티렌(PS) 재질의 용기 3건은 지방성 식품을 대상으로 하는 총용출량 기준을 초과하여 기름진 식품의 사용에 부적절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용출량은 용기를 사용했을 때 용기로부터 식품에 용출되어 나오는 비휘발성 물질의 양을 측정한 값으로, 대상 식품별로 해당되는 용출용매를 사용하여 실험하도록 되어있다.

 

용출용매는 식품의 종류에 따라 유지 및 지방성 식품(지방함량 20 % 이상)은 n-헵탄(25℃ 1시간)으로, 그 외 식품 중 pH 5 이하인 식품은 4% 초산(70℃ 30분), pH 5 이상인 식품은 물(70℃ 30분)을 사용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PS 용기는 단열성, 성형성이 좋아 배달 용기로 많이 사용되고 있으나, 지방성 식품을 대상으로 하는 n-헵탄 총용출량 분석 결과, 평균 65 mg/L로, PP 20 mg/L나 PET 10 mg/L에 비해 평균치가 높고, 이 중 3건은 규격기준인 240 mg/L를 초과했다. PS 용기는 지방함량이 높은 식품에 대해 원료물질의 용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따라서 뜨거운 튀김 식품을 바로 포장하거나 용기째로 전자레인지를 돌리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는 재질별로 특성이 다르므로 특히 전자레인지 사용 시 플라스틱 용기 표면에 표시되어 있는 재질 및 표시사항을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 재질의 특성상 PS나 PET는 열에 취약하고 용기째로 전자레인지를 사용하여 데우는 것은 용기 변형의 원인이 되므로 주의해야 하며 ‘전자레인지용’으로 표시된 용기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 식품의약품부 생활보건팀 정소영 박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