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케일, 셀러리에서 잔류농약 허용기준 초과, 꼼꼼한 세척 후 섭취 필요

2021.12.21
강남농수산물검사소 농산물검사팀
전화
02-3401-6291

01 02

 

최근 건강을 위해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주스로 만들어 마시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 강남농수산물검사소(이하 연구원)는 주스 재료로 많이 사용되는 과일과 야채를 대상으로 올 한 해 동안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대상은 오렌지, 포도, 딸기 등 과일 뿐 만 아니라 일명 ‘ABC(사과, 비트, 당근)주스’, ‘해독주스’ 등의 주재료인 당근, 비트, 케일, 양배추 등 채소류를 포함한 29개 품목 836건(수입 72건)이었다. 그 결과, 케일 3건, 셀러리 3건 총 6건이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했다.

 

연구원은 해당 제품의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생산자 및 유통업소 관할 행정기관에 검사 결과를 포함한 관련 정보를 즉시 전달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농산물을 물에 일정 시간 담가 놓거나 흐르는 물에 반복하여 세척하면 농산물에 잔류하는 농약을 상당량 줄일 수 있다.”라면서 “농산물을 구매하기 전에 서울시 식품안전관리(https://fsi.seoul.go.kr),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나라(https://www. foodsafetykorea.go.kr)와 같은 웹사이트에서 잔류농약 허용기준 초과 농산물 등 식품 안전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강남농수산물검사소는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검사 대상 잔류농약의 종류(항목)를 확대하는 한편, 잔류농약 검출 빈도가 높은 농산물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검사를 실시하여 그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 강남농수산물검사소 김태랑・정보경 보건연구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