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레지오넬라증'

2021.10.28
질병연구부 세균검사팀
전화
02-570-3416

01 thum

 

목욕탕, 찜질방,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감기와 비슷한 증상인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레지오넬라증은 감기 또는 코로나19 등과 증상이 유사하여 주의 관찰이 필요하고, 예방이 중요하다. 레지오넬라증을 유발하는 레지오넬라균은 주로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욕조수의 온수 시설 등 따뜻하고 오염된 물속의 균이 비말형태로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흡입돼 발생하는 호흡기 감염증이다. 레지오넬라증은 만성질환이 없는 건강한 성인은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면역력이 떨어진 만성질환자의 경우 폐렴형 감염증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면역력 관리가 중요하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서울시와 함께 레지오넬라증 환자 발생 예방을 위해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대형건물, 병원,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 250개소를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했고, 대형목욕탕·찜질방 15개소, 종합병원·요양병원 7개소, 어르신 복지시설 2개소 등 25개소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기준 초과 검출되어 청소·소독 조치, 재검사를 실시했고 예방 관리를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연구원 직원들의 감염병 예방과 쾌적한 근무 환경을 위해 원내에 가동 중인 냉각탑수를 검사한 결과 모두 불검출로 관리가 매우 잘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서는 하절기에 가동하는 냉각탑수 뿐 아니라, 연중 사용하는 병원 및 공동주택 온수, 목욕탕 욕조수 등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에 대해 정기적인 청소·소독, 수온 및 소독제 잔류 농도 관리 등 철저한 예방관리가 중요하다.

 

- 질병연구부 세균검사팀 전수진 보건연구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