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서울시-시교육청, 여름방학 석면 제거 공사 7개 학교 모두 '안전'

2021.10.28
생활환경연구부 입자연구팀
전화
02-570-3171

01 thum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시 교육청과 함께 여름 방학기간 중 석면 해체・제거 공사를 실시한 7개 학교를 대상으로 공기 중 석면 농도 조사를 실시했다. 석면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로, 공기 중에 비산되어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유입되면 폐암, 석면폐증, 중피종 등의 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기 중 석면 안전성 조사는 2020년 여름방학 중 석면 해체·제거 작업을 실시한 학교를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실시한 뒤, 지난해 12월 18일 서울시와 시교육청이 기관 간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석면으로부터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학교 석면 제거 공사 후, 고형잔재물을 주사전자현미경으로 검사하는 시교육청의 기존 점검에 더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내 공기를 투과전자현미경으로 면밀하게 분석했다.
실내공기 중 석면 농도 조사는 석면 제거 공사 후 작업이 이루어졌던 교실 및 복도 등을 밀폐시키고, 송풍기를 이용해 바닥 및 틈새 먼지를 인위적으로 최대한 비산시킨 후 공기 약 1200 L(유속 5 L/min, 4시간 채취)를 포집하여 위상차현미경과 투과전자현미경으로 분석하는 방법이다.

 

여름방학 동안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 유치원과 초등학교 등 총 7개 학교 37개 지점의 공기 중 석면농도를 조사한 결과, 환경부 「석면안전관리법」 석면건축물 실내공기 중 석면 농도 기준(위상차현미경 분석, 0.01개/cc 이하)은 적합했으나, 미국의 ‘AHERA’ 기준(투과전자현미경 분석, 70 s/㎟)은 2개 학교 2개 지점이 초과했다. 기준 초과된 2개 학교는 정밀 청소 실시 후 재검사를 실시하여 최종적으로 안전성을 확인했다.
「석면안전관리법」 위상차현미경 분석은 길이 5 ㎛ 이상, 길이대 폭의 비율 3:1 이상인 석면 및 섬유상입자를 400배에서 계수하고, 미국 「학교석면긴급대응법」의 투과전자현미경 분석은 길이 0.5 ㎛ 이상, 길이대 폭의 비율 5:1 이상인 석면 구조를 약 18,500배에서 계수한다.

 

한편, 연구원이 2020년 여름방학부터 올해까지 총 39개 학교 236개 지점을 검사한 결과 환경부 석면안전관리법의 기준은 만족했으나, 미국 「학교석면긴급대응법」의 ‘AHERA’ 기준은 5개 학교 9개 지점에서 초과했다. 일련의 후속 조치를 방학기간 중 학생과 교직원이 없는 상태에서 신속하게 실시하여 석면 노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었다.

 

- 생활환경연구부 입자연구팀 이지영 환경연구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