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 3~6월 봄철 패류독소 안전성 지속 점검

수정일 | 2021-03-16

서울시, 3~6월 봄철 패류독소 안전성 지속 점검
 - 3~6월, 패류독소 발생 기간 동안 안전성 점검, 패류·피낭류 섭취 주의 당부  
 - 부산 연안 홍합 마비성 패독 기준치 초과 검출, 서울 반입·유통 패류 수거 검사
 - 마비성·설사성·기억상실성 패독 검사, 기준 초과 시 유통 차단 압류·폐기

 

서울시는 오는 3월 8일부터 6월말까지 도매시장 및 대형마트에 유통되는 수산물에 대한 패류독소 안전점검에 나섭니다.

 

패류독소 검사

 
서울시는 올해 국립수산과학원의 산지 조사에서 패류독소 기준치 초과 발생이 과거(3월~4월초)에 비해 보름 이상 앞당겨짐에 따라 서울시내 유통 패류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기로 하였습니다.

 

지난 2월 15일 부산 연안의 홍합(담치류)에서 올해 최초로 기준치를 넘는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검출: 1.19㎎/100g, 기준: 0.8㎎/100g이하)됐습니다.

 

서울시는 가락농수산물시장, 노량진수산시장과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되는 홍합(담치류), 굴, 피조개, 바지락, 가리비, 미더덕, 멍게 등 마비성 패독이 우려되는 조개류와 피낭류를 집중 수거하여,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합니다.

 

패류독소는 가열해도 독소가 파괴되지 않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시는 기준치를 초과하는 패류는 즉시 압류 및 폐기 처분하는 등 시중 유통을 차단할 방침입니다. 연구원은 마비성 패독 뿐만 아니라 설사성 패독과 기억상실성 패독 검사도 동시에 실시합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시민들은 패류독소가 검출된 지역에서 조개류를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마시길 바란다.”면서 “패류 섭취 후 신경마비나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환자를 인근 병원이나 보건소로 이송해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강남농수산물검사소
  • 문의 02-3401-6293
  • 작성일 2021-03-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