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시 보건환경연구원-국립기상과학원, ‘2050 탄소중립 달성’ 과학적 역량 모은다

수정일 | 2020-11-30

4-0.지금 연구원에서는 4-10.시-보건환경연구원-국립기상과학원,-‘2050-탄소중립-달성’-과학적-역량-모은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국립기상과학원은 11월 24일 ’2050 탄소 배출 제로’ 달성을 위해 국가 감시소와 서울 도심지역의 온실가스 관측 데이터를 공유하고 기후변화 대응 연구를 위한 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도심 지역의 이산화탄소를 선제적으로 측정하고 있으며, 관악산, 남산, 올림픽공원 3곳에서 온실가스 실시간 관측망을 운영 하고 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7월 국내 최초로 도시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량을 산정해 국제 학술지에 발표하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연구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국립기상과학원은 국가 온실가스 측정기관으로서 1999년부터 안면도, 2012년부터 제주도 고산, 2014년부터 울릉도 독도의 기후변화감시소에서 7종의 온실가스를 실시간으로 관측하고 있으며, 미래 기후와 기상이변 대응을 책임지는 기상기후 연구기관으로 세계기상기구의 온실가스 관측망의 표준을 제시하며, 첨단 관측 장비를 이용한 온실가스 감시, 국제 기준의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개발 등 다양한 기상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국가기관과 지자체 간 협력으로 생산한 입체온실가스 정보로부터 국가별 지역별 기여도 분석이 가능하게 되어,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실제적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구교류 협약 세부 내용은 ▲ 온실가스 관측 기술 및 자료 공유 ▲ 측정 자료의 신뢰도 향상을 위한 공동 연구 ▲교육 훈련 및 전문 인력 교류 ▲ 학술정보 교류 및 공동 연구 논문 작성 등 기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이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온실가스 관측은 탄소 중립을 위한 기본이지만 정확하고 연속적인 데이터를 얻기 위해서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라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정부와 지자체 연구기관이 협력하여 도시와 배경을 아우르는 온실가스 관측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상호 연구 역량 강화로 신뢰성을 확보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식품의약품부 연구기획팀 조성자 보건연구사
- 대기질통합분석센터 기후대기팀 김은숙 박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식품의약품부-연구기획팀
  • 문의 02-570-3252
  • 작성일 2020-11-3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