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 도시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량 국내 최초 산정

수정일 | 2020-09-18

서울시, 도시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량 국내 최초 산정
- 국내 최초로 도심(용산)과 배경지역(관악산)의 이산화탄소 실측 농도 비교
- 용산과 관악산의 차이는 20 ~ 27 ppm 수준, LA와 북경보다 낮아
- 이산화탄소 농도는 용산 〉남산하층부 〉남산상층부 〉관악산 순으로 높아
- 농도 차의 원인은 주로 건물 난방 및 교통 등 도심 내부의 직접 배출로 추정

 

 

서울시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시내 4곳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하여 비교한 결과, 서울 도심은 배경 지역에 비해 여름철에는 27 ppm, 겨울철에는 20 ppm 높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도시 내부의 자체 배출로 증가하는 이산화탄소를 말하는 ‘도시 증가분(urban enhancement)’을 국내 최초로 규명한 것입니다.

 

이산화탄소는 폭우와 같은 기후변화를 초래하는 주원인으로 화석연료의 사용을 비롯하여 사람의 활동으로 배출된다고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실제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양을 측정하여 도심과 배경 지역의 농도를 비교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구진은 도시 내 건물 난방 및 교통을 주원인으로 추정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서울대학교 기후융합과학연구실(교수 정수종)이 지난해 5월 서울시의 온실가스 모니터링 및 연구를 위한 협약을 맺고 공동 연구를 추진한 결실입니다. 이를 위해 관악산, 남산서울타워 하층부에 설치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관측지와 용산, 남산서울타워 상층부에 설치된 서울대학교 관측지에서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했습니다.

 

서울 중심에 위치해 이산화탄소의 인위적 배출 영향 관찰에 적합한 용산 관측지에서 가장 높은 농도인 448 ppm을 나타냈고, 해발 630 m에 위치해 배경 지역을 대표하는 지점인 관악산은 423 ppm 으로 도심이 배경 지역보다 최대 24 ppm 높았습니다.
이산화탄소 농도는 용산 448 ppm, 남산 하층부 444 ppm, 남산 상층부 434 ppm, 관악산 423 ppm 순으로 높았습니다.

 

캡처3

※출처 : Challenges in Monitoring Atmospheric CO2 Concentrations in Seoul Using Low-Cost Sensors

 

서울의 도시증가분(20 ~ 27 ppm)을 다른 도시와 비교하면, LA 30 ppm, 북경 28 ppm 보다는 낮지만 파리 7ppm, 보스턴 16 ppm 등 보다는 높습니다.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30일『Asia-Pacific Journal of Atmospheric Sciences』에 온라인 게재됬습니다.

 

서울시는 배경 지역 측정소인 관악산과 도심 배출량 모니터링을 위해 남산, 올림픽공원 등 총 3곳에서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하고 있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7월 8일 기후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50년 탄소중립 도시 달성을 목표로 건물, 교통, 숲, 에너지, 자원순환 등 5대 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담은 ‘2050 온실가스 감축전략’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역대 최장 장마와 기록적인 폭우로 시민들이 기후위기를 실감하고 있기 때문에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의 저감을 위해 이산화탄소 모니터링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라면서 “이산화탄소 농도 관측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시의 배출 특성을 파악하고 감축 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과학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 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대기질통합분석센터 - 기후대기팀
  • 문의 02-570-3356
  • 작성일 2020-09-1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