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 신도림역 등 구로콜센터 주변 검사 완료… 코로나19 바이러스‘불검출’

수정일 | 2020-04-08

- 구로구 콜센터 주변 지하철 역사와 객차 환경 중 바이러스 검사
- 출입문 및 객차 손잡이 등 접촉면과 공기 시료 검사결과 모두 불검출
- 현재까지 검사 실시한 다중이용시설 등 91개소 모두 바이러스 ‘불검출’

 

서울시는 구로구 콜센터의 코로나19 감염 사례 관련, 주변 대중교통시설 구로역와 신도림역, 1·2호선 지하철 객차에 대한 소독 및 바이러스 검사를 완료했습니다. 검사 결과, 표면 접촉 가능성이 있는 시설물과 공기에서 모두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검사는 해당 시설 소독 완료 후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이 현장에서 시료를 채취하여 코로나19 확진 검사와 동일한 검사법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법(RT-PCR)으로 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확인했습니다.

○ 검사를 위한 시료는 역사 내 대합실·승강장·환승통로 등의 출입문, 에스컬레이터, 승강기, 개찰구, 의자와 객차는 출입문, 손잡이, 의자, 봉(손잡이 지지대)의 손잡이와 버튼 등 접촉이 가능한 부분을 도말 채취하였습니다. 공기 시료는 역사와 객차를 분리하여 공기 중 바이러스 포집 장비를 활용해 여러 지점에서 모아 채취했습니다.

 

캡처

 

○ 구로구 콜센터 관련 지하철 검사 현황

캡처

 

그밖에도 서울시내 14개 지하역사의 승강장, 대합실, 환승통로 등 143개 지점에 대해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불검출로 나타났습니다.

○ 기타 지하철 검사 현황

캡처

 

한편, 서울시는 지난 2월 12일부터 다중이용시설 등 확진자 동선에 포함된 시설을 즉시 방역하고, 2차 감염 예방을 위해 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검사 시설 모두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 코로나19 확진자가 이용한 시설 중에서 현재까지 총 91개 시설(지하철 19개, 대형마트 11개, 병원 14개, 약국 8개, 음식점 20개, 기타 19개)에 대한 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확인한 결과 모두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 다중이용시설 환경매체 검사 결과 현황

캡처

○ 앞으로도 대중교통(버스, 지하철 객차)과 확진자 동선에 포함된 120여개 시설에 대한 환경매체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입니다.

 

신용승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대중교통과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서울시는 과학적 환경검체 조사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시민들의 과도한 불안감을 덜어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생활환경연구부-실내환경팀
  • 문의 02-570-3136
  • 작성일 2020-04-0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