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폭죽이 대기질에 미치는 영향은? 미세먼지 농도, 단시간 회복

수정일 | 2020-01-16

폭죽이 대기질에 미치는 영향은? 미세먼지 농도, 단시간 회복
 - 불꽃축제 행사장 주변 1km 이내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 상승 후 2시간이내 회복
 - 인근 주거지역 영등포, 용산, 동작구 대기측정소는 미세먼지 농도 변화 없어
 -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에는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해 신중한 행사 개최검토 필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0월 5일 열린 서울 세계 불꽃축제 폭죽 사용에 따른 대기질 영향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 행사일시: 2019.10.5(토). 
    - 17:30∼17:36(6분): 주간 불꽃쇼(마포대교–원효대교)
    - 19:20∼20:40(80분): 본 행사 불꽃축제 (마포대교–한강철교)
 ❍ 조사지점
    - 현장 이동측정차량: 2개소(여의도 및 이촌 한강 공원)
    - 인근 대기질 측정소: 3개소(영등포·용산·동작구 도시대기측정소)

이는 불꽃축제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이 환경과 시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한 것입니다. 

 

대기질 조사 결과, 행사장 주변 국소적인 범위에서 일시적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했으나,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단시간에 기존의 대기질 수준으로 회복됐으며, 인근 주거 지역에는 농도 변화가 없어 영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행사시 풍속(4.2 m/s)은 당일 평균 풍속(2.9 m/s) 보다 높아 대기확산이 원활했습니다.

 

대기질 측정은 행사 시간 전, 중간, 후로 나눠 폭죽이 터지는 한강을 중심으로 행사장 근거리는 여의도(반경 1 km)와 이촌 한강공원(반경 2 km) 두 지점에 이동측정 차량을 각각 설치했고, 주변 지역에 위치한 영등포구와 용산구, 동작구 도시대기측정소 농도를 관찰했습니다.

 

noname01

<불꽃축제 대기질 조사 지점>

 

행사장의 실시간 농도 변화는 행사 초반인 20시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44 ㎍/㎥ 였으며, 한 시간 후인 21시 55 ㎍/㎥ 로 최고 농도를 기록한 후 22시 54 ㎍/㎥, 23시 11 ㎍/㎥, 24시에는 5 ㎍/㎥로 나타났습니다. 미세먼지(PM10) 농도는 20시 56 ㎍/㎥, 21시 75 ㎍/㎥, 22시 80 ㎍/㎥으로 최고 농도를 보였으며, 23시 24 ㎍/㎥, 24시 9 ㎍/㎥로 농도가 낮아졌습니다.

noname01;

< PM2.5 농도 추이 >

noname01';

< PM10 농도 추이 >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행사는 대기질이 좋은 상황에서 개최되어 불꽃축제로 인한 영향이 행사장 일부에 일시적으로만 영향을 미쳤다.”라면서 “하지만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에는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행사 개최에 대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대기질통합분석센터
  • 문의 02-570-3371
  • 작성일 2020-01-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