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미세플라스틱 위협,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심포지엄

수정일 | 2019-11-26

서울시, 21일 ‘미세플라스틱 위협,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심포지엄
 - 11월 21일, 시 보건환경연구원(과천시 장군마을) 미세플라스틱 심포지엄 개최
 - 물, 어류, 식품 등 다양한 환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분석법 및 사례 발표
 - ‘플라스틱 쓰레기 1도 안 나오는 심포지엄’ 실천 및 업사이클링 체험 워크숍도 진행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플라스틱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한 첫 걸음으로 (사)한국환경보건학회, (재)환경재단과 함께 지난 11월 21일미세플라스틱 심포지엄을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대강당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미세플라스틱 위협,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비롯하여 물, 어류, 식품 등 다양한 환경과 식품에 대해 국내외 미세플라스틱 분석법과 동향, 사례를 한자리에서 들을 수 있도록 마련됐다.

 

2. 발표사진 1

 

3. 토론사진 4

 

물, 어류, 식품 등 다양한 환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분석법 및 사례 발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남해연구소 심원준 소장의 ‘미세플라스틱: 플라스틱 오염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고려대 권정환 교수가 ‘미세플라스틱을 통한 유기오염물질의 생물로의 전이’, 서울시립대 김현욱 교수가 ‘미세플라스틱 이슈 및 관리, 분석 문제점’ 등 생물 영향과 분석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분석 사례로 국립환경과학원 박태진 연구관이 ‘담수 및 담수 서식 어류 중 미세플라스틱 분포 특성’을, 고려대 박희진 연구원이 ‘국내외 하수처리시설에서의 미세플라스틱 전국 규모의 스크리닝’ 결과를 소개하고, 마지막으로 한국분석과학연구소 정재학 소장이 ‘물, 식품, 화장품의 미세플라스틱 시험·분석 사례’를 발표했다.

 

photo_18 (2)

 

‘플라스틱 쓰레기 1도 안 나오는 심포지엄’ 실천 및 업사이클링 체험 워크숍도 진행

이번 심포지엄은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다루는 만큼 환경 보호를 적극 실천하고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 계획’에 `솔선수범하기 위해 ‘플라스틱 쓰레기 1도 안 나오는 심포지엄’으로 개최됐다. 행사장에서 홍보용 현수막, 1회용 컵, 페트병 물 등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도록 준비하고 참가자들에게도 개인용 컵을 지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사전행사로, 버려지거나 쓸모없는 소재에 디자인을 하여 가치를 높이는 업사이클링(upcycling) 디자이너 클라블라우(별명)를 초청해 자투리 천으로 에코백을 만드는 워크숍도 진행됐다. 심포지엄이 진행되는 대강당 앞에는 조각보, 자투리 천, 플라스틱 컵, 양파망 등으로 만든 업사이클링 작품 20여 점도 전시됐다.

 

photo_4 (2)

 

한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미세플라스틱 분석실 구축을 완료하고 시험법 마련부터 시작해서 환경에서의 미세플라스틱 실태조사와 감축 및 관리 방안, 환경영향 분석 등의 중장기 연구를 추진했다.

 

신용승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도 포괄적인 제도와 규범이 필요하다” 라면서 “이를 위한 구체적인 정책이 마련되기 위해서는 미세플라스틱을 포함한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연구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이번 심포지엄의 의의를 밝혔다. 더불어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 1위 국가로서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책임감을 가지고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PowerPoint 프레젠테이션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물환경연구부 - 먹는물분석팀
  • 문의 02-570-3216
  • 작성일 2019-11-2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