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잘 팔리는 치킨 더 달고 짜다…서울시-4개 치킨사‘당·나트륨 줄이기’협력

수정일 | 2019-05-07

잘 팔리는 치킨 더 달고 짜다…서울시-4개 치킨사‘당·나트륨 줄이기’협력
 - 서울시, 소비자시민모임과 상위 6개 브랜드 배달치킨 30개소 105건 모니터링
 - 치킨 반마리, 하루나트륨 기준치 평균 79.5% 섭취, 양념치킨은 후라이드 보다 당류함량 17.2배
 - 동일 브랜드, 같은 치킨메뉴도 매장별로 당류는 최대 4배, 나트륨은 1.6배 차이
 - 시,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 결과 공유, 당·나트륨 저감 협력

 

서울시는 상위 6개 브랜드 배달치킨의 맛이 ‘더 달고, 더 짜진’ 것으로 조사돼 4개업체(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와 함께 치킨메뉴 당·나트륨 관리를 강화합니다. 시는 개학철을 맞아 배달치킨 주문 시 맛뿐만 아니라 ‘건강을 고려한 선택’을 당부했습니다. 

 

시는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지난해 8~9월 가맹점수가 많은 브랜드BBQ, BHC,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의 배달치킨 전문점 30개 매장 대상 인기품목 4종(후라이드, 양념, 간장, 치즈치킨) 105건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당과 나트륨 함량을 조사했습니다.

 

105건 조사결과 치킨100g당 평균 당류 함량은 양념치킨(8.6g)이 가장 많고, 치즈치킨(4.3g) > 간장치킨(3.6g) > 후라이드치킨(0.5g) 순입니다. 양념치킨이 후라이드치킨 보다 당류 함량이 17.2배나 높았습니다.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와 함께 섭취하는 경우가 많아 당류 섭취량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2

 

양념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 기준*)를 먹을 경우 섭취하는 당류함량은 최대 25.8g으로 하루 당류 기준치 100g의 약1/4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치킨 제품별 중량은 624g~782g으로 가식부 300g은 치킨 약 반마리에 해당하는 양임.

 

치킨100g당 나트륨 함량은 치즈치킨(627.1mg)이 가장 높고, 간장치킨(536.4mg) > 양념치킨(516.0mg) > 후라이드치킨(441.4mg)순이다. 후라이드치킨 보다 간장치킨이 1.2배, 치즈치킨이 1.4배 나트륨 함량이 높았습니다.

 

1

 

특히 치즈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의 나트륨 함량은 하루기준치의 최대94.1%(1,881.3mg)에 달하며, 간장치킨도 최대 80.5%(1,609.2mg)로 조사됐습니다.

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기준)를 먹을 경우 평균 나트륨 함량은 1,590.7mg으로 하루 나트륨 기준치(2,000mg)의 79.5%를 차지합니다.

     
2015년 기준으로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양념치킨을 두고 비교하면, 당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크게 증가했습니다. ’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의 당류 함량(6.2g)보다 38.7%(8.6g) 높아졌고, 100g당 나트륨 함량(516.0mg)도 ’15년(402.74mg)보다 28.1% 높아져 배달치킨의 맛이 더 달고 더 짜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동일 브랜드, 같은 치킨메뉴라도 매장별로 당류 함량은 최대 4배, 나트륨 함량은 최대 1.6배까지 차이가 났다. 수치가 높은 매장은 다른 매장에 비해 모든 메뉴에서 당,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경향을 보여 매장별 레시피 관리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치킨 프랜차이즈 5개업체(BHC,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와 간담회를 진행,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고 당·나트륨 저감 방안을 논의하며 상생의 길을 열었습니다. 4개업체(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는 우선 자체 개선 계획을 제출하고 시와 함께 ‘당·나트륨 줄이기’에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 교촌치킨: ‘당류’ 성분검사 추가를 통한 영양성분 관리강화, 표준레시피 준수, 당·나트륨 저감 대체 소재 연구
   ○ 페리카나치킨: 매장(가맹점)별 당·나트륨 저감관리, 제품별 점차적으로 소스 염도 10% 줄이기, 올리고당 사용 비율 높이기
   ○ 네네치킨: 가맹점 조리매뉴얼 준수 실태 파악, 가맹점 재교육을 통한 소스류 과다사용 방지, 고객 추가소스 요청 시 별도용기에 제공
   ○ 굽네치킨: 향후 개발하는 모든 제품에 기능성 당류 사용 등 당·나트륨 저감에 노력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식품의약품부-연구기획팀
  • 문의 02-570-3252
  • 작성일 2019-05-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