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서울시 1년간 도로분진청소로 PM-2.5 발생원 16,506 kg 제거

2019.03.04
식품의약품부연구기획팀
전화
02-570-3252
서울시 1년간 도로분진청소로 PM-2.5 발생원 16,506 kg 제거
- ’18.5.~6월 관악구 남부순환로~신림로 구간(667㎞) 도로분진청소차 10㎞/h 속도로 운행·조사
- 수거한 분진 분석결과 연간 PM-2.5 발생원 16.5톤, PM-10 발생원 58톤 제거
- 도로 분진청소차를 현재 100대에서 ’19년까지 145대로 확대 운영 계획
- 市, 도로청소방법 전환 및 홍보 위해 7일(수) 11시 도로분진흡입청소차 운영시연

 

차량

 

서울시는 도로분진흡입 청소차로 수거한 청소수거물 중 먼지의 함량을 조사한 결과 연간 PM-2.5 발생원 16.5톤, PM-10 발생원 58톤을 제거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로분진흡입청소차는 동절기에 어려운 물청소 대체 방법으로 2010년에 도입해 현재 100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연간 1,135,700km를 청소하고 있습니다.

 

이 청소거리는 지구 28바퀴, 서울과 부산을 1,245회 왕복한 거리입니다.

분진흡입청소로 사전에 도로에서 제거한 초미세먼지(PM-2.5) 16.5톤은 경유차 36,197대에서 배출되는 양에 해당됩니다. 

경유차 1대 연간 456g 배출( 2015년 서울시 PM-2.5 배출량 486,686 kg, 경유차 등록대수 1,066,199대)

 

이번 조사는 5월 29일부터 6월18일 기간 동안 주간선도로인 관악구 남부순환로와 지선도로인 관악구 신림로에서 도로분진흡입청소차를 동일한 속도(10km/h)로 운행하면서 도로면 1cm 위에서 흡입하여 수거한 분진 16건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산출하였습니다.

 

먼지 분석방법은 미국 환경보호청(EPA) 대기오염물질배출량 산정방법인 AP-42 C1, C2 방법 미국 환경보호청(EPA)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목록에 따른 도로재비산먼지 발생량 실험 및 산출방법에 따라 도로청소수거물을 75㎛ 크기의 체로 토사류를 비롯한 큰 입자들을 제거하고 남은 75㎛보다 작은 크기의 ‘미사(微沙,미세한 분진)’를 레이저 입도분석기 레이저 회절을 원리로 하여 입자들의 분포를 입자크기별로 수치화하여 얻을 수 있는 기기(PM-2.5, PM-10의 구성 비율을 측정)를 활용하여 PM-10과 PM-2.5의 구성 비율(%)을 산출하였습니다.

 

개요

 

비산먼지발생원은 주로 도로에서의 자동차 운행, 건설공사장 등이며, 2018년 6월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발표한 2015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에 따르면 서울시에서 발생한 PM-2.5는 자동차 등의 배출가스 보다 1.1배, PM-10은 4.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의  전체 미세먼지(PM-10) 배출량 8,733,922.1 kg중 도로재비산먼지가 미세먼지(PM-10)는 24.1%인 2,209,565.9 kg 초미세먼지(PM-2.5)는 20.7%인 534,572.4 kg이다. PM-10은 자동차 배출가스(도로이동오염원) 배출량 53,1067.1kg에 비해 4.2배, PM-2.5 배출량 488581.7kg에 비해 1.1배 발생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