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허브차 잔류농약 문제없어

수정일 | 2018-10-30

시 보건환경연구원, 허브차 잔류농약 문제없어
 - 시 보건환경연구원, 침출차 30품목 72건 잔류 농약 검사 결과, 허용 기준 이내로 안전 
- ‘17년 2~8월, 국내산 및 수입 녹차, 허브차, 국화차 등 농약 265종 정밀 검사
 - 허용 기준 이하로 4건 검출됐으나 평생 매일 마셔도 건강 걱정할 필요 없는 수준

 

                                                                                                       농약실험2

 

최근 웰빙 바람을 타고 건강을 위해 마시는 허브차, 농약 걱정 없이 마셔도 될까? 라는 우려와는 달리 시중에서 유통되는 허브차와 같은 침출차가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들이 즐겨 마시는 녹차, 허브차, 국화차, 히비스커스, 카카오닙스 등 침출차 30품목 72건에 대해 잔류 농약 검사 결과, 허용 기준을 초과하는 차는 없었다고 발표했습다.

 

연구원은 지난해 2월부터 8월까지 서울시내 전통시장, 온라인 등 시중에 유통 중인 국내산(29건)과 인도네시아, 중국, 인도  등 수입(43건) 잎차, 열매차, 꽃차에 대한 농약 265종을 정밀 검사했습니다.

 

조사 대상 가운데 열매차(구기자, 지구자) 2건, 꽃차(자스민, 국화) 2건에서만 농약 7종이 허용 기준 이내로 검출됐으나, 섭취 했을 경우 인체 위해성을 평가한 결과 0.0006~0.0415%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인체 위해성 평가(%ADI) 방법은 각 농약별 잔류량을 이용하여 일일추정섭취량(EDI)을 구한 후 ‘사람이 평생 섭취해도 유해한 영향이 나타나지 않은 1인당 일일 최대 섭취량(Acceptable Daily Intake, ADI)’ 과 비교한 것입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보건기구(WHO)는 인체 위해성 평가(%ADI)가 10%미만일 때는 위험성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정권 원장은 “건강한 마실 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내는 물론 수입까지 차의 종류와 유통 양이 늘어났고, 경로도 다양해지고 있어 안전성을 점검하고자 했다”며 검사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또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연구원은 시민들이 우려하고 궁금해 하는 부분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하여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연구 결과에 귀를 기울여 주시고 건강먹거리 선택에 도움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허브이미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문의 02-570-3252
  • 작성일 2018-10-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