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3월 고농도 미세먼지, 국외 유입 후 수도권 오염원 영향으로 심화

수정일 | 2018-07-16

3월 고농도 미세먼지, 국외 유입 후 수도권 오염원 영향으로 심화
 - 보건환경연구원, 3.23일~27일 서울지역의 고동도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발표
 - 23~24일 69~58%의 국외 미세먼지 한반도 유입 후, 25~26일 51~32%로 낮아짐
 -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기정체 및 높은 습도 조건에서 확산되지 못하여 고농도 발생
    ※ 미세먼지(PM2.5) 주의보 발령(24일20시l~26일16시), 최고값 111㎍/㎥
 - 지난 1월 고농도시와 달리 황산염, 암모늄염, 바나듐, 니켈의 농도 증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고농도 미세먼지(PM2.5)가 발생한 3월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지역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원인을 분석하여 발표했습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24일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된 이후,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기정체와 높은 습도 조건에서 국내 미세먼지 원인 물질이 축적되어 26일 오전까지 고농도를 유지하였으나 오후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의하면, 국외 영향※은 사례 초반(3월 23일~24일) 동안에는 69~58%, 후반기(3월 25일~26일) 동안에는 51~32% 수준을 보였습니다.
   ※ 국외 영향 : 중국 등 외부 발생 미세먼지가 국내 농도에 미치는 비율(%)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된 이후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더해져 높은 습도 및 대기정체로 2차생성이 활발히 일어났으며,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의 주 원인물질은 질산염, 황산염, 암모늄염이었으나, 질산염의 증가가 뚜렷하였던 지난 1월15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와는 달리 황산염 및 암모늄 이온의 증가가 뚜렷하였다고 분석했습니다.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시 대기오염측정소에서 측정된 미세먼지(PM2.5) 성분 분석 결과, 3월 1~23일 평균 보다 질산염(NO3-)은 3.1배, 황산염(SO42-)은 3.4배, 암모늄염(NH4+)은 4.1배 높았습니다. 이는 질산염의 높은 증가가 뚜렷했던 지난 1월 고농도와 다른 양상입니다.

  
 한편,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 분석 결과, 중유 등 연소 시 발생하는 미세먼지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바나듐(V) 및 니켈(Ni) 농도가 증가했습니다.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시에서 측정된 미세먼지(PM2.5) 중금속 성분 분석 결과, ‘16~17년 3월 평균 보다 바나듐(V)은 12배(16.6ng/㎥), 니켈(Ni)은 5배(7.3ng/㎥) 증가했다. 이는 지난 1월 고농도시 보다도 약 2배 높은 농도입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 15일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을 때는 질산염 증가가 뚜렷했었지만, 이번에는 황산염과 암모늄염, 바나듐과 니켈 농도가 증가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들께 신속하고 정확하게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 분석결과를 제공하고, 보다 심층적이고 종합적인 분석을 토대로 실효성 있는 대응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식품의약품부
  • 문의 02-570-3252
  • 작성일 2018-07-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