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오징어채 한 줌 먹으면 각설탕 한 개만큼의 당 섭취

수정일 | 2018-11-08

오징어채 한 줌 먹으면 각설탕 한 개만큼의 당 섭취

 

- 조미건어포류 1회 섭취 참고량 15g 당 2.9g(약 20%)의 당이 들어 있어

- 당 함량 높지만, 제품에 당 함량과 영양 표시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

- 오징어채 조리 시 물로 헹구거나 당을 추가로 넣지 않고 요리하는 것을 권장

 

 

반찬과 간식, 술안주로 즐겨 먹는 오징어채와 버터구이오징어 등 조미건어포류를 한줌(15g) 가량 먹으면 각설탕 한 개 분량의 당(2.9g)을 섭취하게 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미건어포류는 제품 한 봉 당 20~1,000g까지 용량이 다양하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시한 건어포류 1회 섭취 참고량 15g을 기준으로 당 함량을 비교하였습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7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시중에 유통되는 조미건어포류 80건에 대하여 당 함량을 분석한 결과,15g 당 평균 2.9g으로 나타나 약 20%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한, 연구원은 일부 제품의 경우 15g 당 최고 5.9g까지 당을 함유하고 있어 40%에 육박했으며, 이는 각설탕 2개 분량에 해당하는 양으로, 당 섭취를 제한할 필요가 있는 비만이나 당뇨 환자는 조미건어포류 섭취 시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첨가된 당을 종류 별로 분석한 결과, 설탕이 73건(31.9~396.1g/kg)으로 가장 높았고, 포도당 24건(10.0~175.0g/kg), 과당 5건(13.2~29.1g/kg) 순이었습니다.

 

이번에 조사한 조미건어포류는『식품위생법』시행규칙에 ‘영양성분’ 표시 대상 식품에 해당되지 않아, 대부분 당 함량을 제대로 표시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구원은 조미건어포류의 포장 표시사항에 대하여 “식품의약품안전처의『식품 등의 표시기준』은 일정 성분 및 함량을 표시토록 하고 있으므로, 소비자들이 건강한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알 권리와 선택권 보장 차원에서 당 함량이나 영양 성분표시를 의무적으로 시행 하도록 제도가 개선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다.

 

연구원은 당을 적게 섭취하기 위한 방법으로 반찬으로 조리해서 먹는 오징어채와 같은 제품은 물로 헹군 후 조리하거나 양념에 추가로 당을 넣지 않는 것을 권장했습니다.

 

또한, 버터구이 오징어처럼 간식으로 먹을 때 “탄산음료나 당이 함유된 음료와 함께 먹으면 당을 과도하게 섭취하게 되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어린이들과 시민들이 반찬과 간식으로 즐겨먹는 조미건어포류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시민들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제품에 당 함량을 포함한 영양성분을 표시하도록 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식품의약품부
  • 문의 02-570-3252
  • 작성일 2017-12-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