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내 소규모 어린이집 46곳 모두 석면으로부터 안전

수정일 | 2018-11-08

서울시내 소규모 어린이집 46곳 모두 석면으로부터 안전

 

- 상태가 양호한 건물은 유지 관리만으로도 석면 안전 입증

- 벽지, 페인트, 틈새 마감 등으로 공기 중 석면 노출 막는 효과

- 연구 논문 SCI급 학술지인 미국 환경보건학회 최신호에 게재

 

석면이 함유된 건축물도 유지 관리만 잘하면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2015년 4월부터 12월까지 9개월간 서울시내 46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총 91개 지점의 실내 공기를 분석한 결과 모두 법적 관리 기준 이내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조사한 어린이집들은 2009년 석면사용 금지 이전에 지어진 건물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규모가 연면적 430㎡미만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석면 검사를 받을 의무가 없어 관리가 어려운 곳들입니다.

 

환경부 석면관리 종합정보망에 따르면 2014년 7월 기준으로 전국 어린이집 중 약 90% 정도가 법적으로 석면검사를 받을 의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해 자체적으로 석면 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조사는 어린이집에서 채취한 공기를 위상차현미경과 투과전자현미경으로 확대해 입자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연구를 진행한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 김창규 박사는 “석면이 함유된 자재로 지어진 건물이더라도 실내 인테리어와 벽지, 페인트, 틈새 마감제 처리를 했기 때문에 석면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 학술 저널인 미국 환경보건학회 학술지『Journal of environmental health』최신호(7월)에 실렸습니다.

 

한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국내 최초로 미국 국립표준기술원(NVLAP)을 비롯해 환경부와 고용노동부 등 총 3개 기관으로부터 인증 받은 석면 전문 분석기관으로서 석면 함유 건축물 해체와 제거 사업장에서 석면으로 인한 공기 오염을 막기 위해 직접 공사 현장에 나가 공기 중에 석면이 있는지 검사하고 있으며, 시가 소유한 석면 건축물은 6개월마다 석면 검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정권 원장은 “석면 건축물을 해체할 때 안전하게 처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구연한이 남은 소규모 건축물의 경우 석면이 공기 중에 노출 되지 않도록 처리해 유지 관리하는 방안이 더 효율적일 수 있다”며, “앞으로도 소규모 어린이집처럼 석면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곳을 더욱 적극적으로 감시해 시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식품의약품부
  • 문의 02-570-3252
  • 작성일 2017-08-0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