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고사리 중금속 기준 이내로 안전하다

수정일 | 2018-11-08

1 0 보건환경리포트

1 11 고사리 중금속 기준 이내로 안전하다

   명절과 대보름 등 한국인이 즐겨먹는 식재료인 고사리. 지난해부터 중국산뿐만 아니라 국내산까지 중금속 오염 문제가 심각하다는 일부 언론보도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연구원이 지난해 3월 ~ 10월까지 시중에 유통 중인 건고사리 29건(중국산 16건, 국내산 13건)을 분석해 납과 카드뮴 함유실태를 조사한 결과 모두 기준 이내로 안전했습니다.

   납 평균 함유량은 0.017㎎/㎏으로 허용기준(0.1㎎/㎏)의 1/5 수준이었고, 카드뮴은 평균 0.024㎎/㎏으로 허용기준(0.05㎎/㎏)의 절반 정도였습니다.

   고사리와 같은 건조 농산물은 제조와 유통 과정에서 먼지가 묻는 등 중금속에 오염이 되기 쉽습니다. 그래서 우리 연구원은 앞으로도 건조 농산물을 지속적으로 검사하고,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알려 안전한 먹을거리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강북농수산물검사소 조성애 보건연구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식품의약품부
  • 문의 02-570-3271
  • 작성일 2017-05-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