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내년부터 수돗물 수질기준에 '브롬산염' 추가

수정일 | 2018-11-08

6-0.법규-동향 6-11.내년부터-수돗물-수질기준에-'브롬산염'-추가   내년부터 수돗물의 수질 평가 기준에 브롬산염이 추가됩니다.

   환경부의 '먹는물 수질기준 및 검사 등에 관한 규칙'의 개정으로 수도사업자는 하루 처리용량 50,000t 이상 정수장에서 월 1회 이상 브롬산염에 대한 수질을 검사하고, 브롬산염 수질기준인 0.01㎎/L를 준수해야 합니다. 2018년부터는 50,000t 미만의 모든 정수장으로 브롬산염에 대한 검사가 확대됩니다.

   브롬산염(Bromate)은 정수장에서 오존 또는 차아염소산나트륨으로 소독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물질로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잠재적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이번 브롬산염 수질기준인 0.01㎎/L은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치로, 미국·독일·프랑스 등 선진국과 같은 수준으로 설정된 것입니다.

   환경부는 2012년부터 3년간 전국 110개 정수장에서 브롬산염을 검사한 결과 평균 0.0003㎎/L으로 세계보건기구 권고치보다 낮아 문제될게 없지만, 국민 환경보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수질기준을 규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수돗물 수질검사에 브롬산염이 추가됨에 따라 수돗물 수질기준은 내년부터 60개 항목이 됩니다.

 

- 물환경연구부 수질화학팀 이준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식품의약품부
  • 문의 02-570-3273
  • 작성일 2016-11-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