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리스테리아균 오염 아이스크림, 야생진드기 바이러스 사람 간 전파

수정일 | 2015-03-20

2-1.리스테리아균에-오염된-아이스크림먹고-사망자가...   얼마전 미국 캔자스주에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3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조사결과 병원입원환자에게 공급된 블루벨 아이스크림, 초콜릿칩 컨트리 쿠기 등 블루벨 제품 8종의 표본에서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리스테리아균은 토양, 물, 목초 등 자연계에 흔히 존재하는 세균이지만, 1980년대 미국에서 음식물이 매개가 되어 사람에 감염되면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이 밝혀져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 이 병원균에 감염되면 패혈증, 뇌수막염, 유산 등을 가져올 수 있고,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리스테리아균이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대부분의 세균들과는 달리 10℃ 이하의 저온에서도 증식이 가능하다는 특징 때문입니다.
   토양, 물 등 자연에 흔한 식중독균이만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리스테리아균에 의한 감염을 예방하려면, 냉장 식품을 냉장고에 오래 넣어두지 말고, 가급적 가열해서 드시는 것이 좋으며, 우유나 유제품, 아이스크림, 식육가공품과 같은 저온 보존식품도 세균에 오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질병연구부 미생물관리팀 황영옥점선

2-2.국내-처음으로-야생진드기-바이러스-사람간-전파가-확인되었다는데...   우리나라에서도 2013년 이후 매년 환자가 발생되고 있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이하 SFTS) 의 사람간 전파가 국내 첫 확인되었다는 보도가 최근 있었습니다. SFTS는 원래 야생진드기의 일종인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리면 감염되는 제3군 법정감염병입니다. 1~2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 근육통, 구토, 설사,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2009년 중국에서 첫 증상 보고가 있은 후 우리나라에서도 2013년 5월 첫 환자가 발생되었고, 추적조사를 통해 지금까지 18명의 사망자가 확인되었다고 합니다.
   이번에 사람간 전파가 확인된 것은 작년 9월 서울S병원 응급실에 실려 온 SFTS 환자를 진료하는 과정에서 의료진이 2차 감염된 사례인데요. 지난 몇 년간 중국에서 5건의 2차 감염사례가 있었지만, 이번처럼 진료과정에서의 의료진 2차 감염은 세계적으로 첫 사례라고 합니다. SFTS에 감염되지 않으려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은 물론 감염환자와 접촉할 때 혈액이나 호흡기 분비물로 전파될 수 있다는 점도 유의해야겠습니다.
   작은소참진드기는 원래 소나 사슴 등의 동물에 붙어서 흡혈하는 진드기로 풀숲에 널리 분포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 연구원에서는 2013년에는 한강공원 8개소(잠실, 광나루, 난지 등)와 북서울꿈의숲, 남산공원 등 서울시내 주요 공원 14개소에 대해서 진드기 서식실태를 조사했습니다. 조사 결과, 일부 지역에서 작은소참진드기는 발견되었지만, 다행히 SFTS 바이러스는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구요. 진드기가 발견되었던 공원에 대해서는 1년 후 다시 재조사를 실시하는 등 사전 예방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진드기 활동시기인 5월부터 9월 사이에 주요공원과 한강 지천에 대해 진드기 실태조사를 수행하고, 효율적인 방제방안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 질병연구부 바이러스검사팀 함희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식품의약품부
  • 문의 570-3273
  • 작성일 2015-03-2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