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식중독 제일 많이 일으키는 미생물은?

수정일 | 2014-11-11

[제목]인포그래픽스
식중독 제일 많이 일으키는 미생물은? 
 - 식중독 주요 발생 원인은 노로바이러스, 병원성대장균... 
   *노로바이러스는 0℃의 온도에서 생존이 가능해 겨울철 식중독의 주요 원인
 - 최근 육류소비 및 단체급식의 증가로 캠필로박터 등에 의한 식중독 환자발생 증가

 

그래프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2009년~2013년까지 5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식중독 자료를 조사한 결과,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를 제외하면 노로바이러스(16.3%)에 의한 식중독이 가장 많았고, 병원성대장균(13.2%), 황색포도상구균·캠필로박터(6.2%), 살모넬라(5.4%), 클로스트리디움(3.9%), 바실러스 세레우스(2.3%), 장염비브리오(1.6%) 등이 원인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는 11월~6월, 병원성대장균은 4월~9월 동안 집중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황색포도상구균, 캠필로박터, 살모넬라에 의한 식중독은 연중 발생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약 0~60℃의 온도에서 생존이 가능해 겨울철 식중독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최근 집단 식중독의 원인균으로 클로스트리디움과 캠필로박터가 주목되는데, 이들 식중독균들은 미국이나 유럽에서 가장 흔하게 일어나는 식중독균으로 원인 식품은 닭고기, 돼지고기 등이다. 최근 육류 소비 증가에 따라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식중독은 연간 발생하여 항상 주의해야 하지만 특히 겨울철에는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므로, 과일과 채소는 물에 2분 이상 담가 두었다가 흐르는 물에서 충분히 세척하고, 굴은 가능하면 85℃ 이상의 온도에서 1분 이상 가열하며, 칼, 도마 등 조리 기구에 대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

(질병연구부 감염병검사팀 이성득)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건환경연구원
  • 문의 02-570-3273
  • 작성일 2014-11-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