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봄철 화재 예방을 위한 맞춤형 소방안전대책 추진

수정일2021-03-12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3년간 화재발생 통계 분석과 ‘봄철 소방안전대책’을 12일(금) 발표했다.

□ 소방재난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발생한 화재는 17,337건이다. 계절별로는 봄 4,488건(25.9%), 여름 4,409건(25.4%), 가을 3,972건(22.9%), 겨울 4,468건(25.8%)으로 봄철 화재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화재 발생으로 인한 사망자는 겨울철 49명(38.6%), 봄철 35명(27.6%), 가을철 33명(26.0%), 여름철 10명(7.8%)의 순으로 많았다.

□ 3년간 발생한 봄철 화재는 총 4,488건으로 집계되었으며 2018년 1,547건, 2019년 1,571건, 2020년 1,370건이었다.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한 장소는 공동주택을 포함한 주거시설로 1,748건(전체 화재 대비 38.9%)이었다.

○ 주거시설 화재 건수는 2020년에 508건으로 전년도 611건 보다 16.9%가 감소하였다.

□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화재의 원인은 부주의 2,838건(63.2%), 전기적 요인 848건(18.9%), 기계적 요인 202건(4.5%), 방화 117건(2.6%) 등의 순으로 분석되었다.

○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담배꽁초 1,243건(43.8%), 음식물 조리 870건(30.7%), 화원 방치 217건(7.6%) 등의 순이었다.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봄철 소방안전대책’을 통하여 ▸화재취약대상 맞춤형 안전대책 ▸다중이용시설 및 전통사찰 등 안전관리 ▸인명보호 우선 산림화재 대비 안전대책 ▸ 주택 화재안전 집중 홍보 등을 추진한다.

□ 화재취약대상 맞춤형 안전대책으로 46개 지역의 5,555세대를 대상으로 ‘주택화재 안전봉사단 및 쪽방 전문점검팀’을 운영하고 소방, 전기, 가스 등 유관기관 합동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 전통시장 화재예방을 위해서 ‘1전통시장 1소방관 책임담당제’를 통한 화재안전 컨설팅을 실시하고 매월 둘째주 수요일 상인회 중심의‘점포 점검의 날’을 운영한다. 그리고 화재 발생 시 신속한 초기 대응을 위해 비상소화장치를 사용하기 편리한 호스릴 방식으로 개선한다.

□ 대형 건축공사장 등 791개소에 대해서는 화재예방 순찰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소방서장 등이 현장을 방문하여 화재예방실태를 확인한다.

□ 봄철 건조한 기후에 따른 산림화재 발생에 대비하여 산불진압용 수관보관함을 추가 설치하고 화재 발생시 산림 인근 주거시설의 인명보호를 우선하여 고압펌프차를 집중 투입한다.

□ 또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021년을 ‘주택용 화재경보기 홍보 집중의 해’로 정하고 지하철, 버스 등의 광고모니터나 지역소식지, SNS 등을 활용하여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안내와 화재안전 정보를 제공하고 주제별 홍보콘텐츠 제작 등에도 나선다.

□ 최태영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봄철 건조한 날씨를 고려하여 빈틈없는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하겠다”며 “화재 등 각종 사고로부터 시민 생명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소방재난본부 - 예방과
  • 문의 02-3706-1511
  • 작성일 2021-03-1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