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장애인의 날 앞두고‘화재안전 취약계층’에 맞춤형 체험교육

수정일2019-04-18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장애인의 날(4.20.)을 앞두고 화재 등 재난시 피난약자에 대한 맞춤형 소방안전체험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 맞춤형 소방안전체험교육은 안전한 긴급피난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장애인, 노인, 외국인 등에 대한 체험위주로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에 대한 ‘찾아가는 화재안전 방문서비스’를 진행한다.

○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에 대한 찾아가는 화재안전 방문 서비스는 화재피난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인 거주자에 대한 피난기구 사용요령, 안전한 피난로 선택방법, 소화기 활용방법 안내, 주택용 소방시설확인 등 현실적인 체험 위주로 진행한다.

○ 또한 장애인 공동생활가정을 담당하고 있는 사회복지사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이들에 대한 장애인피난 유도안내 교육도 병행한다.

□ 찾아가는 화재안전 방문서비스는 시민안전파수꾼 12개 반(1개 반 2명)을 구성하여 서울 소재 자립생활주택 총 71개소를 방문하여 진행한다.

○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은 장애인이 스스로 사회에 적응하도록 돕기 위하여 전문 인력의 도움을 받으며 일반가정과 같은 가정을 이루어 공동 생활하는 유사 가정시설을 말한다.

□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재난안전 취약계층 해소를 위해 4월 말까지 서울시내 장애인 학교, 특수학급 등 총 102개 장애인 시설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화재안전체험 교육을 실시 할 것” 이라고 밝혔다.

□ 또한 광나루·보라매안전체험관에서는 4월 21일까지 장애인, 노약자, 외국인을 위한 재난약자 줄이기 ‘안전취약계층 체험주간’을 운영한다.

○ 광나루·보라매안전체험관에서는 장애 등급별, 유형별로 맞춤형 화재대피, 응급처치 요령 등을 실시하며, 화재 등에 대한 재난 피난취약 계층 해소에 중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다.

○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국어로 응급상황별 대처요령을 소개한 가이드북을 적극 활용 외국인에 대한 안전체험 교육에도 중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다.

□ 이재열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장애 유형별 맞춤형 소방안전체험 교육을 통해 화재 등 피난취약 계층에 대한 화재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장애인에 대한 긴급대응 능력을 강화해 모두가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소방재난본부 - 안전지원과
  • 문의 02-3706-1621
  • 작성일 2019-04-1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