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내 동공 41개 발견

수정일2015-01-05

서울시가 일본의 동공탐사 전문업체와 탐사를 벌인 결과 시내 주요도심지 4곳에서 41개의 지하 동공(洞空·빈 공간)이 발견됐다.

서울시가 일본의 노면하부 동공탐사 전문 용역업체인 지오서치(Geo Search)를 초청해 총연장 61.3㎞의 주요 도심지 4개 지역을 조사한 결과 41개의 동공이 탐지됐다.

 

이번 조사는 11월30일부터 12월4일까지 최첨단 탐사장비를 동원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종로3가역 일대(14.2㎞) 18개 ▲여의도역 일대(10.1㎞) 5개 ▲교대역 일대(32㎞) 18개 등 총 41개의 지하동공이 발견됐다.

 

탐지된 동공 41개는 주로 오래된 지하철 노선이 통과하는 지점에서 확인됐다. 시는 기존에 동공 발생의 주원인으로 알려졌던 노후 하수관 외에도 지하철 복구공사로 인한 장기침하도 주요한 원인 중 하나로 추정하고 있다.

 

41개 동공은 장기간에 걸쳐 형성된 것으로 시는 당장의 함몰위험은 없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보수·관리 우선순위 등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A, B, C 등급으로 구분해 관리·조치한다는 계획이다. A등급은 동공 상부 지지층 두께가 0.3m로 비교적 얕은 곳을 의미하며 41개 중 18개소가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A등급 평가를 받은 18개소는 영상의 기온을 회복하는대로 굴착, 원인조사를 진행한 후 보수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B등급 11개소, C등급 12개소는 지속적 관찰 및 추가조사를 통해 적합한 대책을 마련해 조치할 방침이다.

 

시는 이번 동공탐사를 계기로 일본 도쿄(東京)도와 관련 기술지원 약속을 받았으며, 추후 양 도시 간 도로함몰 방지기술 교류·협력에 관한 정식 업무 협정을 체결해 기술 도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2015년부터는 동공발생 우려가 예상되는 오래된 지하철노선, 50년이상 노후 하수관 매설구간, 지질적인 취약구간 등이 혼재한 도심지 주요도로 약 1,500㎞에 대하여 매년 500㎞씩 3년 주기로 정기조사를 실시하여 도로함몰에 대한 시민 불안을 근본적으로 해소해나갈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안전실 도로관리과
  • 문의 2133-8172
  • 작성일 2014-12-3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