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생사 갈림길 속 낡은 장비‥소방관의 'SOS'

수정일2012-10-23

imbc_com_20120312_170810 imbc_com_20120312_170901

소방관들의 장비는 낡고 턱없이 부족한 상황인데요.
하지만 정부는 예산부족을 이유로 외면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급할 때 소방관에게 SOS를 하는데 이제는 소방관의 SOS에도 귀기울여야겠습니다.
나세웅 기자입니다.

◀VCR▶
하늘을 뒤덮은 검은 연기.
무너진 공장 지붕에 깔려 두 명의 소방관이 순직했습니다.
눈 앞에서 후배들을 잃은 김종일 팀장.

◀INT▶ 김종일/경기 송탄소방서
"그럴 수만 있다면 12월 3일 이전으로 시간을 돌리고 싶습니다."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참혹한 현장을 목격하거나 경험한 뒤 나타나는 정신적 상처로, 많은 소방관이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그러나 치료는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우리나라 소방관의 최소 5%는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고위험군에 노출돼 있고, 39%가 우울증을 앓고 있습니다.
연기에 휩싸인 공장건물.
지하에는 합성 섬유가 타면서 내뿜는 유독가스로 가득찼습니다.
건물 내부는 온통 분진 투성입니다.

◀SYN▶
"공기호흡기 확인해보세요. 공기호흡기"
구조장비는 대원들의 생명과 직결됩니다.
그런데 산소마스크는 돌려쓰고, 내구연한이 5년이나 지난 방화복을 입습니다.
교체시기를 넘긴 마스크를 걸고, 동료들끼리 돌려쓰는 헬멧을 챙겨 낡은 펌프차에 오릅니다.

◀INT▶도제헌 반장
"내가 빌려쓰고 내가 보관하고 있으니까 그 친구가 못쓰는 경우..."
실제로 지난해에는 교체시기를 4년이나 넘긴 고가 사다리차의 와이어가 끊어지면서, 소방관 1명이 순직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우리 국회는 소방방재청이 요청한 내년도 예산 4백억 원을 전액 삭감했습니다.
MBC뉴스 나세웅입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홍보기획팀
  • 문의 3706-1634
  • 작성일 2012-03-1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