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연기속 대피요령

수정일2015-12-16

불이 났을 때 대피가 가장 우선입니다.

불이 났을 때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1. 1. 손수건 옷 등을 이용하여 코와 입을 보호합니다. 손수건 옷 등을 이용하여 코와 입을 보호합니다.
  2. 2. 자세를 최대한 낮춥니다. 자세를 최대한 낮춥니다.
  3. 3. 다른손으로 벽을 잡습니다. 다른손으로 벽을 잡습니다.
  4. 4. 비상구 방향으로 신속하게 대피합니다. 비상구 방향으로 신속하게 대피합니다.
연기를 들이 마시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불이 났을 때 주요한 사망원인은 연기에 의한 질식입니다. 연기 속에는 유독성 물질이 많아 기도와 폐에 손상을 주거나 생명을 잃게 할 수 있으므로 연기를 마시면 매우 위험합니다.

  • 연기를 피하는 방법
    • 화재 시 연기는 실내상층에 위치하고 깨끗한 공기는 바닥으로부터 30cm~60cm 사이에 있습니다. 따라서 연기가 보이거나, 냄새가 나면 옷가지를 사용하여 코와 입을 막고 자세를 낮추고 신속히 건물 밖으로 나가야합니다.
    • 대피시 방화문은 반드시 닫고 건물 밖으로 나와야 합니다. 대피할 때 문을 닫으면 열과 연기의 확산을 줄일 수 있으므로 대피시간을 벌 수 있습니다.
    • 방문이나 비상구를 열고 나오기 전에 손등을 손잡이에 살짝 대어 봅니다. 손잡이가 뜨거우면 불이 가까이 있다는 뜻이므로 가급적 다른 출입구를 사용하여 대피해야 합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소방재난본부
  • 문의 02-3706-1425
  • 작성일 2015-12-0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