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마을관광 활성화보다 투어리스티피케이션 문제 앞서 고민해야”(한국일보, 12.16)

2016.12.16
지역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마을공동체를 이야기하면 사람들은 그정체가 궁금하고, 그래서 곧잘 다른 마을탐방을 합니다.

마을탐방은 확산되면서 일반 시민들이 다른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구경하는 마을여행이 됩니다.

다른 사람의 삶의 터전을 구경한다는 일은, 때론 주민들의 일상을 흐트려놓기도 하기 때문에 어려운 일들이 발생합니다.

단순한 여행지로 그 마을여행을 선택했을때는 말이죠. 그곳은 관광지가 아닙니다.

사람들이 살고 있는 곳이기에 마을탐방 또는 마을여행이 갖춰야할, 주의점들이 많지요.

이에 대한 좋은 인터뷰가 있어 공유합니다. 아트버스킹 김경서 대표의 인터뷰로 아트버스킹은 마을공정여행을 하고 있는 마을문화기획업체입니다.

 

 

캡처
 
 

“아름다운 마을 여러 곳이 관광지화되면서 ‘투어리스티피케이션(관광+젠트리피케이션)’ 문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거주 지역이 관광지화되면서 원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다른 곳으로 내몰리는 현상을 말하는데요. 눈앞의 관광객 유치만 신경 쓸 게 아니라 이로 인한 부작용이 심각하게 불거지기 전에 미리 대비해야 합니다.”

 

서울 성북구를 기반으로 하는 예비적사회기업 아트버스킹의 김경서(41) 대표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문제가 발생해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아 세입자만 피해를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가 2013년 설립한 아트버스킹은 마을여행 등 마을문화기획을 전문적으로 하는 업체지만 수익사업 외에 공정여행을 위한 사회적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투어리스티피케이션 문제를 알리는 것도 그중 하나다.

 

투어리스티피케이션이 심각하게 일어나고 있는 대표적 지역이 서울 북촌 한옥마을이다. 단체 관광객들이 주요 관광 명소가 문을 여는 시각보다 이른 아침부터 마을 관광에 나서면서 북촌은 소음, 사생활침해, 쓰레기 투기, 노상방뇨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심지어는 공중화장실이 없어 길가에 대변을 보고 간 외국인 관광객도 있었다고 합니다. 대비가 안 된 상태에서 단순히 유입되는 관광객 수만 늘려놓으면 이런 문제들을 막을 방도가 없어요. 마을은 공공 자산인데 막상 지역 주민에게 돌아가는 이익은 미미하고 임대료 상승으로 인해 세입자들만 피해를 보게 됩니다.”

 

서울의 투어리스트피케이션은 주로 종로구 지역에 집중돼 있다. 북촌을 비롯해 경복궁 서쪽의 서촌, 혜화역과 동대문역 사이의 이화 벽화마을 등이 대표적이다. 이를 최소화하려면 “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행정과 충분히 논의해서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 근래에 이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김 대표의 생각이다.

 

그가 투어리스트피케이션에 관심을 갖게 된 건 마을문화기획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부터다. 애초에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예술과 대중을 이어주는 콘텐츠를 개발해보고자 하는 마음에 3년여 전 아트버스킹을 설립했다. 하지만 2014년 초 소셜 펀딩 시장에 자본금 5억원 이상이라는 규제장벽이 생기자 마을문화기획으로 방향을 돌렸다. 지난해 서울시가 마련한 서울마을박람회에서 마을여행 부문 사무국을 위탁 운영한 것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마을여행 사업을 시작했다.

 

아트버스킹이 하는 마을문화기획은 단순히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마을여행 기획이 아니다. 핵심은 공정여행이다. 여행자에게는 마을의 역사와 문화, 일상을 느끼게 하고, 마을공동체에는 관광 수익을 공정하게 돌려주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몇 시간 돌아보는 탐방이 아닌 1박2일이나 2박3일 여행상품을 기획할 만한 마을이 많지 않고, 지역관광을 산업으로까지 여기지 않는 주민과 지자체의 인식 부족이 벽이 됐다.

 

아트버스킹은 얼마 전 성북마을견문록이라는 상품을 개발했다. 북정마을, 한양도성, 삼태기마을 등을 주민들의 설명을 들으며 돌아보고 주민들이 준비한 식사도 함께하는 탐방 프로그램이다. 그는 “마을여행은 지역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선에서 해야 하기 때문에 20명이 넘는 단체 관광은 어렵다”며 “수익이 남지 않는 사업이어서 지금은 영리 목적 사업이라기보다는 마을공동체를 지원하는 활동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전문보기(한국일보 출처입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