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우리 마을이 답이다]④ 건강-우리동네 주치의(경향신문, 2016.9.19)

2016.11.02
지역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우리 마을이 답이다]④ 건강-우리동네 주치의
- 조합원 1800명…의원·치과·운동센터 함께 운영

 

경향4

최미랑·정대연 기자 rang@kyunghyang.com

 

서울 은평구 구산동 한 상가건물 2층에 자리한 살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살림의료사협)은 ‘건강한 삶’을 실천하려는 사람들이 모인 곳이다. 살림의료사협은 ‘동네 주치의’를 자처하는 살림의원과 최근 문을 연 살림치과, 운동센터 등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2012년 의료생협으로 출발할 때 700여명이던 조합원은 1800여명으로 늘었다. 

 

살림치과 개원식을 하루 앞둔 지난달 26일 살림의료사협을 찾았다. 문을 열고 들어서자 왼쪽에 살림의원과 살림치과가, 오른쪽에는 운동센터 ‘건강다짐’이 들어왔다. 살림치과 주변에선 조합원들이 개원 준비를 하느라 분주했다. 로비에 놓인 테이블과 회의실에선 조합원들이 삼삼오오 모여 회의를 진행 중이었다. 새로 개원한 치과는 조합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출자금으로 만든 ‘풀뿌리 건강조직’을 표방하고 있다. 600여명이 3억5000만원의 출자금을 냈다. 돈벌이가 아닌 주민들의 건강을 먼저 생각하는 ‘마을치과’가 있어야 한다는 열망에서다. 박인필 살림치과 원장도 ‘조합원 출신’이다. 박 원장은 “지난해까지 살림의료사협 교육 프로그램을 맡아오다 올해는 아예 직장을 옮겨 마을치과를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살림의료사협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지만 조합원의 60% 이상은 은평구 주민이다. 민앵 이사장(53)은 “건강하고자 하는 욕구를 따라가다 보면 혼자보다 함께하는 것이 좋다는 걸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면서 “자격 제한은 없지만 자주 이용하기 위해 일부러 이사를 오는 사람까지 있다”고 말했다. 유여원 살림의료사협 상무(34)는 “정치적 지향이나 연령, 직업이 다른 사람들도 ‘건강’이라는 주제에 공감하면서 자연스럽게 조합원 자격으로 모이고 있다”고 말했다. 

조합원들은 산행, 크로스핏 같은 운동도 같이하고 텃밭 가꾸기, 반찬 만들기 등 다양한 소모임을 만들어 활동하고 있다. 육아 소모임도 있다. 아기를 돌보느라 운동할 시간이 없던 엄마들끼리 교대로 아이를 돌봐주기 때문에 교육·운동·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살림의료사협에서 만난 사람들은 각자의 동네에서 또 만난다. 살림의료사협의 운영조직인 ‘건강마을위원회’는 동별 모임을 지난해 4개 만들었고 올해 추가로 2개를 구성했다. 앞으로 신사·불광·진관동까지 모임을 확장할 계획이다. ‘함께건강위원회’는 올해 다이어트 모임도 성공적으로 운영했다. 50여명의 조합원이 서로 격려하며 100일간 매일 5㎞씩 걸었다. 

 

기사 전문보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