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문턱 낮춘 우리동네 육아사랑방 콩세알, 서대문구 콩세알

2014.05.20
마을공동체담당관
전화
02-2133-6341

* 서대문구 서대문부모협동조합, 마을공동체사업 참여현황

2013년 마을기업(콩세알 어린이집)

 

 

문턱 낮춘 우리동네 육아사랑방 콩세알, 서대문구 콩세알

 

 

1

자연스레 모인 지역 학부모커뮤니티가 조합의 출발

서대문구에 처음 생긴 공동육아(부모협동)어린이집

 

대학가가 많은 서대문구의 한 대학촌. 한적한 주택가 골목에, 담을 틔워 공원 같은 마당이 있는 이층집에 '동네사랑방'이란 커다란 현판이 걸려있다. 조합사무실이 있는 그곳에서 서대문부모조합의 재정이사인 양승미씨를 만나보았다.

 

고민의 시작

"처음 서울로 이사 오고 육아 고민이 많았어요. 저희 집은 아이가 셋이거든요. 큰애 졸업년도에 이사를 해서, '방과후'에 아이를 학원이 아닌 안정된 공간에 보내고 싶은데 마땅치 않아 걱정이었죠."

그렇게 한 동네 사는 후배랑 뜻이 맞아 우연히 시작된 고민이 뿌리에 뿌리를 내려, 서울시마을공동체지원센터의 '부모커뮤니티사업공모'에 닿았다.

 

"저희만으로는 안 되니까 알 만한 사람, 관심 가질만한 사람들은 모두 모았어요."

지역 풀뿌리시민운동네트워크인 '서대문희망네트워크'에도 알렸다. 홍은동, 서대문, 신촌 등 다양한 동네에서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그렇게 모인 사람들이 대안적 육아부모커뮤니티를 지향하는 '사람숲' 부모커뮤니티 모임을 만들었다. 주로 대안적 방과후에 대해 공부하고 책 읽고 때로는 함께 놀러도 가고... 그렇게 자연스레 동네사람들과 어우러졌다.

 

2

조금은 다르게

고민이 시작되었다. 그동안 어린 둘째와 셋째 아이를 친정집처럼 믿고 맡겼던 어린이집이 만성적자를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게 된 것이다. 일반 어린이집과 달리 직장 어린이집으로 출발했던 이곳은 원장선생님의 남다른 교육철학이 부모들과 맞아떨어져, 마치 공동육아어린이집처럼 운영되던 곳이었다. 그만큼 믿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공간을 찾기는 어려웠다.

그즈음 이들의 어려운 사정을 전해들은 이 지역 마을기업인큐베이터가 마을기업을 준비해보면 어떻겠냐는 의견을 냈다. 원장선생님도 부모들도 모두 찬성이었다. 그렇게 서대문구에서 처음 만들어지는 공동육아어린이집이, 첫 협동조합이 준비되었다. 사례가 없으니 아이들의 새 보금자리를 찾는 일부터 함께 만들고 운영해나갈 신입조합원을 모으고 올해 5월 개원하기까지 예상치 못한 온갖 어려운 일이 있어 적지 않은 마음앓이를 했다고 한다.

 

마을기업 '콩세알'

"진입의 벽을 높지 않게 유지하자. 초기에 시작한 분들이나 지금 분들도 그 생각이 강해요." 공동육아어린이집이 흔히 가질 수 있는 '교육적 이상의 벽'이나 '출자금의 벽'을 최대한 낮추고, 나와 이웃이 함께 누릴 수 있는 공동육아어린이집으로 유지하는 것. 그것이 마을기업으로 출발한 서대문부모협동조합 구성원들이 가진 제일의 꿈이다.

"마을기업으로서 어린이집을 하려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의논을 많이 했어요. 주말에 아이들 데리고 비싼 키즈카페를 가는 대신, 이곳을 주말 육아 사랑방으로 함께 하면 좋겠어요. 서로 품앗이육아도 하면서... ."

 

* 이 글은 책 '마을기업 서울'(서울특별시, 2014)에서 발췌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